2022 수능, EBS 연계 50%, 국어·수학 공통·선택 과목 신설.jpg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국어와 수학 영역이 `공통과목+선택과목` 체계로 바뀌며 공통과목에서 75%, 선택과목에서 25%가 출제된다.
교육부는 12일 2022학년도 수능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하면서 이같은 내용을 새롭게 밝혔다.
이번 개편안의 핵심은 모든 영역에 문·이과 구분이 사라진다는 점이다.

현행 수능은 국어 영역은 일괄적으로 치르고, 수학 영역은 가형·나형으로 나눠 치른다.

2022학년도부터는 국어·수학 영역 모두에 공통과목과 선택과목이 신설된다.

국어에는 공통과목 `독서·문학`과 선택과목 `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이 생긴다.

수학은 가형·나형의 구분이 없어지고 수학Ⅰ과 수학Ⅱ를 공통과목으로 치른다.

선택과목으로는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가 생긴다.
공통과목은 모두 봐야 하고 선택과목은 각 영역당 1개씩 골라서 치르면 된다.

과목 선택에 따른 유불리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종 점수를 산출할 때 선택과목별 보정이 이뤄진다.
교육부는 공정성을 위해 최종 표준점수와 등급은 선택과목별 공통과목 평균 점수를 이용해 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사회탐구·과학탐구 영역에서도 문·이과의 구분이 사라진다.
수험생은 탐구영역 총 17개 과목 중 최대 2과목을 골라 응시하면 된다.
국어·수학·탐구 영역은 상대평가로 영어·한국사·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절대평가로 치러진다.

EBS 연계율은 현행 70%에서 50%로 낮춰 EBS 교재 위주로 진행되는 학교 수업의 부작용을 줄이고자 했다.
2022학년도 수능은 2021년 11월 18일로 예정돼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변화된 수능에 학생들이 더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2020년 5월에 국어·수학·직업탐구 영역 예시 문항을 개발해 학생들에게 안내할 예정이다.(연합뉴스, 2019년 8월 12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