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커피를 마셔도 괜찮을까.jpg


커피 전문점에 가보면 교복 차림의 청소년들이 가끔 눈에 띈다. 그들 앞에 놓인 큼직한 커피잔을 보면 '괜찮을까'하는 걱정이 들기도 한다.

미국 주간지 '타임'이 청소년의 커피 음용에 관해 전문가 의견을 정리했다.

2017년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13~18세 청소년 중 매일 커피를 마시는 경우는 37%. 2014년보다 무려 14%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연구에 따르면 커피는 적당히 마신다면 심장 질환을 예방해 사망 위험을 낮추는 건강 음료다. 폴리페놀 등 항산화 물질도 풍부해 항염증 효과가 있다.

문제는 요사이 커피에는 커피만 들어있지 않다는 점이다. 예컨대 스타벅스의 초콜릿 크림칩 프라푸치노에는 설탕이 52g이 들어있다. 콜라 한 병에 든 것과 맞먹는다. 미국 심장 협회가 권고한 18세 이하 청소년 하루 설탕 섭취량 25g의 두 배가 넘는다. 이 정도면 커피라기보다는 카페인이 들어 있는 사탕에 가깝다.

또다른 문제는 카페인이다. 미국 소아과 학회는 12~18세 청소년이라면 하루 100mg 이하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일반적인 커피 한 잔(240mL)에 포함된 카페인양이다.

뉴욕 주립대(버펄로)의 제니퍼 템플 교수는 "지난 10년간 카페인이 청소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청량음료 한 캔 혹은 커피 한두 잔 정도에 포함된 카페인은 생리학적으로나 심리적으로 부작용이 없다"고 설명했다.

템플 교수는 그러나 오후나 저녁 시간대에 커피 등 카페인이 든 음료를 마신다면 청소년의 수면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소년은 성인보다 더 많은 수면이 필요하다"면서 "신체적인 성장은 물론, 학업의 성취를 위해서도 수면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결론적으로 10 대들이 커피를 마셔도 괜찮은 걸까?

수면에 영향을 주지 않는 오전 시간에 한 잔 정도는 괜찮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물론 설탕, 크림, 초콜릿 등 다른 첨가물을 넣지 않는다는 전제를 충족해야 한다.(코메디닷컴, 2019년 9월 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