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신창리 바다에서 확인된 중국 남송대 인장. 글자 사이에 인주가 묻어 있다.          


제주 신창리 바다에서 중국 남송(1127~1279) 시대 인장(印章)과 인장함이 발견됐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올해 4월부터 6월까지 국립제주박물관과 공동으로 제주시 한경면 신창리 인근해역을 조사한 결과, 국내 최초로 중국 남송대 인장 두 과(顆)와 인장함을 발굴했다고 30일 밝혔다.

인장과 인장함은 해저에 있는 바위 사이 모래를 제거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인장들은 선박에 타고 있던 상인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두 과 모두 재질은 목재다. 이 중 한 과는 높이 2.3㎝로, 정사각형의 몸체에 손잡이가 있다. 도장 면에는 ‘謹封(근봉)’이란 글자가 새겨져 있다. 근봉이 ‘삼가 봉한다’는 의미인 것으로 볼 때, 해당 인장은 서신을 발송할 때 봉투에 찍거나 물건을 포장하고 그 위에 찍는 용도로 추정된다. 도장면에 새겨진 글자 획 사이에는 붉은색 인주까지 일부 남아있는 상태다. 한국 인장 중에도 ‘근봉’ 글자가 새겨진 것들이 있으나 주로 조선시대 것들이다.

또 다른 인장은 높이 2.2㎝로, 도장면에 길상무늬를 새긴 초형인(肖形印)이다. 문양은 크게 위아래로 구분되는데 상부는 동전 모양으로 추정되나 명확하지 않으며, 하부는 불분명하다. 이 밖에 인장함은 조각으로 발견돼 원래 형태를 완전히 알 수는 없다. 다만 사각형 몸체에 뚜껑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성분은 납과 주석이다.


                                       제주 신창리 바다에서 수습된 도자기 조각들.          


제주 신창리 수중유적은 1983년 3월 해녀가 조업 중 발견한 금제장신구를 신고하면서 처음 알려졌다. 그 해 4월, 당시 문화재관리국에서 수중조사를 진행해 추가로 금제장신구 2점을 발굴했고, 1997년 제주대박물관에서 이 해역을 추가 조사하면서 중국 남송 시대 도자기(청자)를 확인했다. 이들은 푸젠성(福建省)에서 제작된 것도 있지만, 대부분 ‘저장성(浙江省) 룽취안요(龍泉窯)’에서 제작된 청자들이었다.


                                      제주 신창리 바다에서 유물을 수습하는 모습.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9월 수중탐사로 ‘금옥만당(金玉滿堂)’ ‘하빈유범(河濱遺範)’ 등 명문이 찍힌 청자를 포함한 500여 점의 중국 남송대 청자(조각)를 추가로 수습하기도 했다. 이번 조사에서도 도자기 조각 400여점이 발견됐다. 연구소 관계자는 “신창리 수중유적에서 발견된 다량의 남송 시대 도자기는 당시 한중일 3국 간의 해상교류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증거들”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일보, 2019년 9월 30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