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월급날보다 연금날 마트 매출 늘어나는 이유.jpg




초고령사회 일본에서 은퇴 후 연금을 받으며 생활하는 고령자들이 일반 직장인의 소비를 넘어서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이 지난해 일본 슈퍼마켓과 마트 460곳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매달 25일인 직장인 월급일 이후 3일 간 지출액을 100이라고 했을 때, 매달 15일인 은퇴 고령자의 연금 수급일 이후 3일 간 지출액은 104.1로 10년 전보다 3.1 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슈퍼마켓과 마트 방문객 수 조사에서도 직장인이 100이라면 은퇴·고령자는 101.7로 더 높았다.

또 일본 총무성의 통계에 따르면 세대주가 65세 이상인 가정에서 소비하는 지출액이 전체의 37%로 10년 전(27%)보다 10%포인트 올랐다. 반면 65세 미만의 세대주 소비액은 10년 전 73%에서 지난해 63%로 10%포인트 떨어졌다.

이 같은 현상은 은퇴 고령자 인구 증가와 무관하지 않다. 지난 달 총무성이 발표한 일본 인구 통계에 따르면 65세 이상 인구는 전년대비 32만 명 늘어난 3588만 명으로, 전체의 28.4%에 달한다. 일본의 65세 이상 인구 비중은 세계 201개국 가운데 가장 높다. 70세 이상 인구도 전년보다 98만 명 늘어난 2715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21.5%에 달했다. 연금 수급자 수는 4077만 명(2017년 기준)으로 20년 전보다 1500만 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연금 지급액은 55조4000억 엔(약 598조 원)에 달한다.

노인이 소비 시장의 큰손으로 떠오르며, 일본 유통업체들도 고령자를 겨냥한 다양한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대형 유통업체 ‘이온 리테일’은 연금 수급일인 15일 55세 이상 고객이 신용카드로 물건을 구매하면 가격의 5%를 할인해주고 있다. 중견 유통 업체 ‘이나게야’는 연금 수급일 즈음 팥빵을 무료로 증정하는 행사를 벌이며 고령층 손님을 모으고 있다. (동아일보, 2019년 10월 22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