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배터리 100% 떠도..1시간 더 충전해야 하는 이유1.jpg


휴대폰 배터리 '더 빨리' 충전해서 '더 오래' 쓰는 노하우

김 대리가 생활 속 꿀팁을 전합니다. 엄마, 아빠, 싱글족, 직장인 등 다양한 모습의 김 대리가 좌충우돌 일상 속에서 알아두면 유용한 생활정보를 소개합니다. 의식주, 육아, 여행, 문화 등 생활 곳곳에서 만나는 깨알 정보에서부터 "나만 몰랐네" 싶은 알짜정보까지 매주 이곳에서 꿀 한 스푼 담아가세요.


퇴근 30분전 충전을 빨리 하지 않으면 나만 지하철에서 폰 못 쓸수 있다. /사진= 이미지투데이



# 가을이 되자 휴대폰 배터리가 더 빨리 닳는다고 느껴지는 김 대리. 퇴근이 30분만 남았는데 배터리가 20%만 남은 상황. 초조하다. 오늘따라 보조 배터리도 없다. 이러다 지하철에서 휴대폰이 꺼지면 어쩌지.

가을이 깊어지면서 추위도 시작됐다. 휴대폰 배터리는 추울 때 더 빨리 닳는다. 온도가 내려가면 배터리의 전반적인 화학반응이 둔해져 배터리 생명에 큰 영향을 끼치는 배터리 전압이 낮아지기 때문이다.

배터리는 오래 사용할수록 성능이 안좋아지나 비싼 가격으로 교체도 쉽지 않다.

'빨리빨리' 민족인 한국인은 배터리 충전을 기다리기 어렵다. 더 빨리 충전하는 비법을 소개한다.

세상을 살다보면 100%라는 말은 애당초 믿을게 못된다는 것을 깨닫는다. "배터리 너마저!" /사진= 이미지 투데이

◇ '100% 충전됐다'는 말 믿지 말고 계속 꽂아두자

한국전기연구원에 따르면 휴대폰 액정 화면에 배터리 충전율이 100%라고 떠도 계속 꽂아 두면 더 충전이 된다. 배터리 안에는 수많은 리튬이온이 있어 속까지 충전되었는지 휴대폰도 모른다고 한다.

휴대폰에 100% 충전 글씨가 떠도 속지말고 1시간 이상 더 충전해보자. 특히 구매한 지 1년이 넘은 휴대폰이라면 더 오랜 충전시간이 필요하다.


              꼭 기억하자 60도 이하의 저온 온도! 핸드폰을 올릴시에는 전기장판의 온도 동그라미를 1단계나 2단계로 놓자.          



◇ 전기 장판 저온 온도 위에서 저충전하면 더 빨리 충전된다

온도가 높아지면 화학반응이 빨라진다는 사실을 문과생 김 대리는 몰랐다. 온도를 높이면 배터리 속 화학반응 속도는 빨라지고 내부 저항은 줄어 배터리를 더 빨리 충전할 수 있다.

이런 원리로 전기장판 위에 올려놓고 충전을 하면 더 빨리 충전된다. 다만 온도가 60도 이상 올라가면 배터리 자체에 손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꼭! 낮은 온도에서 올려놓고 충전을 해야한다.

배터리에게 고열의 온도가 아닌 적당한 따스함만을 주자.


급한 연락 안온다. 폰을 충전할 동안만 이라도 전원을 꺼놓자. 충전도 빨리되고 스마트폰 중독에서 잠시 벗어날 수 있다. /사진= 이미지투데이

 충전시킬동안이라도 잠시 전원을 끄고 휴()대폰

휴대전화를 충전할 때 전원을 꺼놓고 충전하면 충전속도를 최대로 끌어 올릴 수 있다. 전원을 끄는 효과보단 적지만 비행기 모드로 바꿔놓고 충전해도 더 빨리 충전된다. 스마트 폰을 사용하지 않아도 액정 화면이나 자동으로 실행되고 있는 앱이 에너지를 소모하고 있기 때문이다.

종합해보면 낮은 온도의 (주의:고열은 절대 안 된다) 전기 장판 위에서 전원을 꺼놓고 100% 충전되어도 1시간 이상 더 충전하는 것이 배터리 부자의 비법!(머니투데이, 2019년 11월 1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