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재단, 부모·자녀 세대 2187명 연구 조사
'가정형편' 차별 경험, 부모 16.8%-자녀 1.3%
인권교육 이수 등 개선, 세대간 인식차는 여전
'이성 교제, 어른 말 따르기' 동의 비율 엇갈려
고민 상담 대상도 자녀들은 '친구''없다' 비율↑
"아이를 권리 주체로 인정하고 의견 존중해야"

                                                                         부모의 손을 잡은 아이들. [연합뉴스]


부모 세대와 비교했을 때 자녀 세대의 학교 내 차별 경험이 줄어들고 인권 의식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두 세대 간의 인식 차는 여전했다. 어른과 아이들은 이성 교제 여부와 방식, 부모 말을 따라야 한다는 당위성 등을 놓고 커다란 간극을 보였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18일 유엔아동권리협약 30주년을 기념해 지난달 4일~이달 4일 전국 부모ㆍ자녀(초5~고2) 각 2187명을 대상으로 권리 인식 차이를 조사한 '한국 아동권리 현주소' 결과를 공개했다.

어린이재단에 따르면 학교나 선생님으로부터 차별을 겪은 경험은 부모 세대보다 자녀 세대에서 크게 개선됐다. 부모 직업ㆍ가정 형편 때문에 차별을 경험한 적 있다는 비율은 부모 세대가 16.8%였지만 자녀 세대는 1.3%만 해당했다. 영화 '친구'(2001년)에서 나온 유명한 대사 "느그 아버지 뭐하시노" 같은 상황이 이제는 흔치 않다는 이야기다. 학업 성적을 이유로 차별받은 적 있는 경우도 부모 세대 25%, 자녀 세대 8.8%였다. 다만 성별에 따른 차별은 부모 세대(15.5%)나 자녀 세대(14.9%) 모두 큰 차이가 없었다. 학교 내 성평등은 여전히 풀어야 할 과제란 의미다.
         

                                               부모와 자녀 세대, 아동 권리 인식.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여기엔 인권교육 등이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인권교육 이수 여부를 물어보니 부모 세대 42.2%, 자녀 세대 60.2%가 학교 안팎에서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자녀 세대 중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알고 있는 아동이 10명 중 8명(77.9%)에 가까웠다.

하지만 의사표현과 관련한 주제로 들어가자 어른ㆍ아동 사이의 온도 차가 뚜렷하게 드러났다. '아이는 아직 어려서 결정 능력이 부족하니 부모님ㆍ선생님의 생각을 따라야 한다'는 질문에 부모 세대는 절반 이상(55.1%)이 '그렇다'고 했다. 반면 자녀 세대는 3명 중 1명(33.3%)만 동의했다. '어떤 일을 할 때 부모의 방식만 유일하게 올바른 길이라고 생각한다'는 자녀도 4명 중 1명(25.5%)에 그쳤다. 반면 모든 사람이 항상 자유롭게 표현할 권리를 갖는다는 인식은 아이들에게서 더 높은 공감이 나타났다.

그러다 보니 양쪽 세대 간 갈등의 소지도 있었다. 아동 청소년이 원하면 이성 교제를 할 수 있다는 데 대해 자녀 세대는 73.6%가 긍정했지만, 부모 세대는 그보다 떨어지는 55.3%만 동의했다. 특히 이성 간 스킨십에선 자녀 61.1%, 부모 20.9%로 괜찮다는 비율이 3배까지 벌어졌다.
         

                                                              늦은 시간 학원가에 모여있는 학생들. [중앙포토]


이러한 차이는 세대 간 소통이 잘되지 않는 문제점으로 이어진다. 부모 세대는 본인 자녀가 고민이나 걱정거리 있을 때 함께 이야기할 수 있는 대상으로 어머니(58.1%)를 제일 많이 꼽았다. 아버지도 10.3%를 차지했다. 아이들이 당연히 보호자에게 고민을 털어놓을 거라고 생각한다는 의미다. 하지만 아이들은 달랐다. 고민 상담 대상으로 어머니(37.9%)와 친구(37.8%)를 꼽은 비율이 사실상 동일했다. 또한 고민을 털어놓을 사람이 없다고 응답한 경우도 8.2%에 달했다. 아버지(5.8%)보다 높은 비율이다. 어른들 생각과 달리 아이들은 또래에게 문제를 풀거나 속으로만 끙끙 앓는 일이 많은 것이다.

부모와 자녀 간 '불통'은 아이들이 느끼는 감정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불행해 하거나 슬퍼하고 우울해 한다'는 질문에 동의한 비율은 양쪽 간 소통이 원활한 그룹에서 10.8%지만, 원활하지 않은 그룹은 26.6%로 뛰었다. '외롭다'는 생각도 소통이 원활한 그룹은 10.9%, 불통 그룹에선 24.4%가 해당하는 것으로 나왔다.
어린이재단은 유엔아동권리협약 비준 이후 사회 전반의 차별 경험이 줄고 아동ㆍ청소년의 인권 의식은 신장한 것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가정에서 함께 생활하는 부모와 자녀 사이의 인식은 아직도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필영 어린이재단 아동복지연구소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부모ㆍ자녀 간 권리 인식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부모는 'Z세대'로 불리는 10대 자녀를 권리의 주체로 인정하고 의견을 존중해줘야 대화가 가능하다"면서 "부모와 자녀가 소통할 때 아이들이 더 큰 행복함을 느끼고 아동 권리도 지켜질 수 있다"고 말했다.(중앙일보, 2019년 11월 19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