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수 급감 부산 학교 통합 잇달아.jpg



학령인구 급감에 따라 부산지역 내 학교 통합이 잇따르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오는 2023년 3월 1일자로 덕천중학교와 덕천여자중학교를 남녀공학으로 통합한다고 28일 밝혔다.

두 학교는 통합에 따른 교명을 덕천중학교로 정하고, 시설도 현 덕천중학교를 사용할 예정이다.

이번 통합은 부산 북구 지역의 학령인구 급감에 대비해 교육여건 개선과 교육력 제고 등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시교육청은 설명했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덕천중 학생 수는 2010학년도 746명에서 현재 258명으로 65%로, 덕천여중은 538명에서 161명으로 70% 각각 줄어드는 등 10년 사이 급격한 감소율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북부교육지원청은 적정규모의 학교운영을 통해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 및 교육여건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 관계자 협의와 학부모 설명회, 지역주민 의견수렴 등을 통해 학교통합을 추진했다.

지난 22~26일 실시한 두 학교의 학부모 설문조사 결과, 평균 응답률 98.1%에 평균 찬성률 87.6%로 과반수 이상의 동의를 받음에 따라 통합이 결정됐다고 시교육청은 전했다.

한편 북부교육지원청은 통합학교로 사용할 덕천중의 노후시설을 개·보수하고, 두 학교에 현장체험학습과 진로탐색활동 등 다양한 교육활동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덕천여중 부지는 교육관련 시설 또는 덕천지역 발전을 위한 시설로 활용할 방침이다.


           내년 3월 통합되는 부산 해운대구 위봉초등학교와 반여초등학교 학생들이 28일 위봉초에서 학교 둘러보기, 수학체험활동, 선물 증정, 교문 앞 배웅행사 등으로 구성된 통합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이에 앞서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10월 해운대구 반여초와 위봉초를 내년 3월에 통합·운영한다고 밝혔다.

두 학교의 통합은 학생 수 급감에 따른 것이다. 2007년 반여초 학생 수는 1001명이었지만 올해는 183명으로 줄었고, 위봉초도 같은 기간 905명에서 225명으로 급감하는 등 두 학교 모두 지난 10년 동안 학생 수가 70~80% 감소함에 따라 통합이 추진됐다.

통합된 학교의 교명은 1973년 개교해 역사가 있는 '반여초'의 이름을 쓰고, 학교 건물은 2003년 개교한 위봉초 건물을 사용하기로 했다. 행정적인 절차가 마무리되면 두 학교의 학생들은 내년 3월부터 위봉초로 등교하게 된다.

내년 통합을 앞두고 위봉초와 반여초는 26~28일 위봉초 강당에서 두 학교 학생들이 참가하는 통합 프로그램인 '반여초와 함께하는 수학체험전'을 개최했다.

이 프로그램은 학교 통합을 앞두고 학생들에게 만남의 기회를 제공하고, 다양한 활동을 함께 함으로써 서로에 대한 친밀감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프로그램은 교문환영 행사와 학교 둘러보기, 수학체험활동, 선물 증정, 교문 앞 배웅행사 등으로 구성됐다.

이후 위봉초는 오는 12월 10~17일 두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2차 통합 프로그램인 '한마음 운동회'를 개최할 예정이다.(뉴시스, 2019년 11월 28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