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서울 소재 16개 대학 정시 40%로 확대"    학종, 명맥만 유지..교사들 "학종 긍정효과 큰데"
"학생참여·수업다양화 노력 무위로 돌렸다" 비판

유은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 룸에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교육부가 28일 대입에서 수능 영향력을 극대화시키는 대입 공정성 강화방안을 발표하자 고교 교사들을 중심으로 지난 10년간의 노력을 허사로 만들었다는 비판이 나온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소재 16개 대학을 대상으로 2023학년까지 정시 수능위주선발 비율을 40% 이상으로 유도하겠다”고 했다.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 대한 불신이 크기 때문에 학종 비중이 큰 서울 소재 16개교의 정시 선발을 늘리겠다는 것. 정시 확대 대상은 건국대·경희대·고려대·광운대·동국대·서강대·서울시립대·서울대·성균관대·연세대·중앙대·한국외대·한양대 등이다. 학생 선호도가 높은 상위권 대학이 다수 포함돼 있어 전체 대입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상당할 전망이다.

반면 학종은 간신히 명맥만 유지할 수 있게 됐다. 학생부 비교과영역의 진로활동과 동아리활동은 살렸지만 자기소개서는 중2(2024학년도)부터 폐지된다. 수상실적·독서활동·자율동아리·개인봉사활동도 2024학년도부터 대입에 반영할 수 없다.

학종은 교과성적 뿐 아니라 동아리·봉사·진로활동 등 비교과영역을 종합 반영하는 전형이다. 대학은 이를 통해 학생의 적성·특기·전공적합성 등을 평가해 합격자를 가린다. 학종의 전신은 입학사정관전형으로 2007년 시범도입을 거쳐 2008학년부터 확대됐다. 고교 교육을 담당하는 교사들은 학종 도입으로 고교 수업이 다양해졌다고 평가한다. 이들이 수능 영향력을 높이고 학종을 축소한 이번 대입공정성 강화방안을 반대하는 이유다.

고교에서 33년간 진로진학을 담당한 교사 송모(59)씨는 “수시 학종이 확대되면서 고교 교육은 학생 역량을 관찰하고 이를 개발해주는 방향으로 진화했다”며 “학종을 악용하는 일부 때문에 대입 방향성 자체를 완전히 틀었는데 이는 벼룩 한 마리 잡자고 초가삼간을 태운 격”이라고 지적했다.

김영식 좋은교사운동 대표도 “학종 비교과 영역이 대폭 축소되기에 고교 교육은 수능 일변도로 갈 공산이 커졌다”며 “학종으로 고교 수업이 다양화 됐고 학생 역량을 다면 평가하는 환경이 자리 잡았는데 이런 흐름을 무위로 돌리는 것”이라고 했다.

교원단체들도 잇단 비판 성명을 내고 있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은 이날 “정시 확대 방침으로 학교 현장은 수능 문제풀이 교육을 강화하는 쪽으로 바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역시 “대입 공정성 강화방안은 학생참여를 강조해온 소중한 노력을 무위로 돌리는 결정으로 어렵게 쌓은 공든 탑을 무너뜨리고 미래 교육에 역행할 것”이라고 우려했다.(이데일리, 2019년 11월 29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