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현대 사회는 세계화로 인해 교통과 통신이 발달하면서 문화적 자원뿐만 아니라 인적자원도 물리적 국경을 넘어 전 세계로 자유롭게 왕복하고 있다. 그에 따라 국제결혼, 유학, 취업 등의 이유로 아예 거주지를 한국으로 삼는 국내 이주민 역시 점차 증가하여, 한국인과 가정을 꾸리는 다문화가정의 비율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여성가족부에 의하면, 다문화가정의 수는 2007년 약 33만 명에서 2015년 약 82만 명으로 8년간 248%나 증가했다.

다문화가정이 나날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여전히 그들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은 너무나 따갑다. 이러한 시선은 지난달 13일, 인천에서 중학생 4명의 집단폭행으로 다문화 가정 중학생이 추락해 숨을 거둔 사건을 통해 짐작할 수 있다.

이와 같은 고충에 대해, 이병호 경기연구원 공존사회연구실 연구위원은 "다문화가정 학생은 이국적인 외모와 서툰 한국어 때문에 교우들에게 괴롭힘당하는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다문화 가정 학생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부정확한 발음으로 놀림을 당한 경우는 조사 대상자의 41.9%에 달했다. 따돌림당하거나 무시당한 적이 있다고 답한 비율도 36.6%였다. 피부색이 다르다고 놀림당한 적은 25%가 넘었다.

국내 다문화 가정 100만 명 시대...그들은 더 이상 '미운 오리 새끼'가 아니다.png



나는 고등학교 재학 당시, 봉사활동을 통해 다문화가정 아이를 만나게 됐다. 그 아이는 너무나 밝고 사랑스러웠다. 그런데 그렇게나 밝았던 아이가 어느 샌가 점점 웃음을 잃어가기 시작했다. 이유인즉슨 자신이 다문화가정 자녀라는 이유로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한다는 것이었다. 지나갈 때 더럽다고 수군대고, 엄마 나라로 돌아가라며 놀리는 등의 괴롭힘이었다. 나는 그렇게나 밝고 예쁘게 웃던 아이를 움츠러들게끔 방치한 사회제도에 불만을 품게 됐다.

동화 <미운 오리 새끼>가 있다. 그 안에서 주인공인 백조는 오리, 닭, 고양이에게 미움과 괴롭힘을 당한다. 이유는 단지 그들과 다르게 생겼다는 것 때문이다. 다문화가정 자녀도 마찬가지다. 그들도 감정을 가진 같은 사람, 같은 한국인임에도 불구하고 ‘다르게 생겼다’는 이유만으로 차별과 편견 속에서 살아간다. 그리고 이러한 현상은 명백히 잘못됐다.

앞으로 사회는 계속해서 나라 사이의 물리적 국경을 허물 것이고, 그로 인해 우리는 더 많은 인종의 사람들과 공존하며 살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이제는 하루빨리 지금껏 쌓아둔 편견들을 깨부수고 그 편견 속에서 빠져나와야만 한다. 따라서 단순히 교과서로만 학습하는 다문화교육이 아니라, 직접 그들의 아픔을 체험해보는 역할 교환학습과 함께 어울려 놀고 다양한 문화를 경험해보는 등의 체험형 다문화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편집자주: 위 글은 독자투고입니다. 글의 내용 일부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