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100m 크기의 새, 물고기, 뱀, 다양한 기하학 무늬 등



지상 최대 수수께끼 페루 나스카라인, 143개 추가 발견.jpg

                                                             나스카 라인 경비행기 투어. 이하 페루관광청 제공          




 '외계인이 남긴 지상화'로 불리며, 지상 최대 수수께끼로 알려진 페루의 '나스카 라인'이 143개 추가로 발견됐다.

6일 페루관광청에 따르면 새롭게 발견된 143개 나스카 라인은 페루 남부 이카(Ica) 약 2시간 거리에 위치한 사막에 새겨져 있었다.

나스카 라인은 거대한 선사시대의 지상화로 20세기 대표 고고학적 발견으로 꼽히며 199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등재됐다.

거미, 고래 원숭이, 나무, 우주인 등의 그림이 30개 이상, 기하학무늬가 200개 이상 포함돼 있으며, 하나의 문양이 약 100m에서 300m에 달할 만큼 거대해 경비행기를 타고 하늘 위에서 보아야 전체 형상을 제대로 볼 수 있다.

나스카 사막 지대의 건조한 기후와 태평양에서 불어온 소금을 머금은 바람과 함께 단단히 굳어져 오늘날까지도 원형 그대로의 그림이 보존되어 있다.

이번에 새롭게 발견된 나스카 라인에는 새, 머리 두 개의 뱀, 사람, 물고기 등 다양한 형상의 지상화가 포함됐으며, 특히 두 개의 머리를 가진 뱀 형상이 두 사람을 집어삼키고 있는 형상이 발견되어 여행객의 호기심을 다시 한번 자극할 예정이다.

새롭게 발견된 나스카 라인은 5m부터 최대 100m가 넘는 다양한 크기다.

이번 발견으로 나스카 라인 연구팀은 앞으로 각 형상의 크기, 추정 생성 연도, 목적 및 디자인에 따라 크게 두 가지 범주로 나눠 수수께끼의 진실에 한 발자국 더 가까워질 것으로 보고 있다.(뉴스1, 2020년 1월 6일)


                                                                                                           기존 원숭이 모양의 나스카 라인

                                                                                                          새롭게 발견된 나스카 라인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