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젠더 여성, 숙명여대 신입생 합격.jpg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받은 트랜스젠더 여성이 숙명여자대학교 신입생으로 합격했다.


숙명여대는 지난해 성전환 수술을 받은 트랜스젠더 ㄱ씨(22)가 2020학년도 신입학전형에서 법과대학에 최종 합격했다고 30일 밝혔다. 성전환 수술을 받은 여성이 여대에 최종 합격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숙명여대 관계자는 “ㄱ씨가 정시모집 전형을 통해 법과대학 합격증을 받았다”며 “학교 규정상 성전환자의 지원이나 입학을 제한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신입생 등록금 납부기간이 다음주부터 시작될 예정이라 ㄱ씨가 입학 등록을 마친 상황은 아니다. 

ㄱ씨의 학교 생활을 두고 숙명여대 측은 “향후 학교생활 등에 (학교가 지원할 것이 있는지, 지원이 필요한지) 고민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ㄱ씨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작년 10월 법원에서 성별 정정을 허가받았다. 주민들등록번호 뒷자리의 첫 숫자가 ‘1’에서 ‘2’로 바뀌어 여대 지원에 절차상 문제가 없다.


ㄱ씨는 국내 첫 트랜스젠더 변호사인 박한희 변호사를 보며 법대 지원을 꿈꿨다고 알려졌다. 박 변호사는 국내 최초 트랜스젠더 변호사로 알려진 인물이다. 박 변호사는 현재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희망법)에서 상근 변호사로 일한다.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금지·권익보호 활동을 하고 있다.(경향신문, 2020년 1월 30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