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급증주택 소형화 바람.jpg



지난해 1인 가구 비중이 29.8%를 차지하며 우리 사회의 대표적인 가족 형태로 자리 잡았다. 지난 2018년만 해도 ‘부부+자녀’가 30.5%, 1인 가구가 29.2%였는데 이런 흐름이 처음으로 역전된 것이다.


이러한 1인 가구 증가에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다. 우선 장기적인 경기 침체와 인구구조의 변화가 큰 몫을 차지한다. 경제적인 이유 외에도 급속한 기술 발전 덕분에 개인의 생산성이 높아지며 과거에는 함께 해야 했던 일의 상당 부분을 개인의 힘만으로 해결할 수 있게 된 것 또한 영향을 미쳤다. 개인이 혼자 할 수 없다고 해도 결국 아웃소싱으로 상당 부분을 해결할 수 있으면 노동  뿐 아니라 생활의 영역에서도 홀로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어진 것이다.


이러한 다양한 요인이 맞물려 한국인의 주거 패턴이 변하면서 '다운사이징', 즉 주택 소형화를 실행하거나 이를 시도하려고 준비 중인 사람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들은 소박하고 균형 잡힌 생활방식을 선호하며 주거형태 또한 이에 맞춘 소형 주택을 찾는다. 불필요한 공간을 줄여 비용을 아낌으로써 일상의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소소한 활동으로 삶의 만족도를 높이는 것이다. 때문에 비용의 합리성은 물론 인근의 편의 시설이나 출퇴근의 편리함 등 생활여건이 우수한 곳을 찾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는 "한 세대당 구성원 수는 줄었지만 오히려 가구수는 증가해 소형주택 선호도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며 "특히 소형주택단지의 입지로는 서울로 출퇴근하는 직장인 수요로 인해 도심 역세권에 대한 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1인 가구 급증주택 소형화 바람1.jpg



이러한 수요를 반영하여 역세권에 위치하고 있으면서 대학가 인근의 이점을 반영하여 풍부한 배후 수요를 가지고 있는 힐링하임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힐링하임은 서울대역, 대방역, 낙성대역 인근 3~10분 거리에 위치해 편안한 출퇴근과 자유롭고 즐거운 도시형 라이프를 즐길 수 있다. 출퇴근에 소비되는 시간을 최소화함으로써 바쁜 일상 중에서도 휴식처가 되어 마음 편히 지낼 수 있는 나만의 힐링공간을 제공한다.


신축건물의 깔끔함은 물론 옷장이나 책상, 인터넷, 에어컨, 냉장고 등이 풀옵션으로 제공되어 주거 부담을 줄이고자 하는 신혼부부, 직장인, 대학생에게 안성맞춤이다.


힐링하임은 각각 서울대입구역(봉천동 43-1), 대방역(신길동 94-7), 낙성대역(봉천동 1687-18) 인근 3~10분 거리에 위치하여 원룸, 투룸, 1.5룸을 제공하고 있다. 


입지와 시설을 꼼꼼히 따져 출퇴근의 여유로움을 얻고자 하는 직장인이나 내 집 마련을 위한 첫걸음을 내딛고자 하는 신혼부부, 편안한 대학생활을 위한 주거 공간을 찾는 대학생들에게 높은 선호도를 보이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