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빠진 호주 도마뱀, 손가락 심폐소생술 덕에 기사회생.jpg

                                                                                                출처=뉴사우스웨일스주 핌블 고든소방서                              


호주에서 도마뱀 한 마리가 구급대원의 끈질긴 심폐소생술 덕에 살아났다. 5일(현지시간) 호주 데일리메일은 뉴사우스웨일스주 핌블 고든소방서 대원 한 명이 물에 빠진 도마뱀을 구했다고 전했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 대원은 지난 1일, 비번을 맞아 집에서 쉬던 중 이웃집의 다급한 연락을 받았다. 도마뱀 한 마리가 물에 빠져 죽은 것 같다는 소식이었다. 그가 달려갔을 때 이웃집 수영장에는 의식을 잃은 도마뱀이 드러누워 있었다. 소방서 측은 당시 도마뱀의 숨이 이미 끊어진 뒤였다고 밝혔다.


                                                                               출처=뉴사우스웨일스주 핌블 고든소방서


그대로 돌아설 수 없었던 대원은 도마뱀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겨우 어린이 손바닥만 한 도마뱀의 심장을 손가락 하나로 빠르게 압박했다. 그렇게 수분이 흘렀지만 도마뱀은 여전히 미동도 하지 않았다. 이를 지켜보던 이웃집 아이들은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상황이 좋지 않았다.

그때 도마뱀이 아주 짧은 숨을 들이쉬었다. 소방서 측은 “10분이 조금 지난 뒤 도마뱀이 이따금 반응을 보였고, 우리 대원은 과거 경험에 비추어 심폐소생술을 계속했다”고 설명했다. 간간이 숨을 쉬던 도마뱀은 곧 의식을 되찾고 자가 호흡을 시작했다. 아이들은 환호성을 내질렀다.

가까스로 되살아난 도마뱀에게 사람들은 ‘행운’이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 도마뱀은 30분 뒤 먹이를 쫓아다니는 등 완전히 회복된 모습을 보였다.


                                                                        https://t1.daumcdn.net/news/202002/06/seoul/20200206140208112lxfy.gi

                                                                                 출처=뉴사우스웨일스주 핌블 고든소방서          

                               출처=뉴사우스웨일스주 핌블 고든소방서



영영 깨어나지 못할 것만 같았던 도마뱀의 회생 소식에 소방서 측은 ‘위대한 구조’라고 치켜세우는 한편,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핌블 주민들은 작은 생명도 귀하게 여기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구급대원에게 격려와 감사를 보냈다.

도마뱀이 아닌 반려견의 심장 박동이 멈췄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먼저 몸을 흔들고 발가락 사이를 꼬집고, 눈 주변을 건드려보는 등 의식을 확인해보는 게 중요하다. 만약 반응이 없다면 즉시 심장마사지를 실시해야 한다. 반려견의 기도에 이물질이 걸려 의식을 잃은 거라면 사람과 달리 거꾸로 안은 상태에서 배를 압박하는 것이 중요하다.(서울신문, 2020년 2월 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