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에 '슥' 베인 상처, 유난히 따가운 이유.jpg



일상생활 중 서류 등 종이에 손가락을 베이는 경우가 많다. 종이에 베인 상처는 피도 많이 안 나고 깊지도 않다. 그러나 상처 크기에 비해 쓰라린 느낌이 심한 편이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종이에 베이기 쉬운 곳은 주로 손가락, 입술, 혀와 같이 신체 기관 중 예민한 부위에 해당한다. 텍사스 에이엔엠대 가브리엘 닐 교수의 칼럼에 따르면, 이러한 신체 부위는 압력이나 온도 변화로 인한 상처에 유난히 민감하고 명확하게 반응한다. 우리의 뇌는 예민한 감각기관이 보내는 신화를 정확하게 받을 수 있도록 특화돼 있다. 따라서 손가락, 입술, 혀처럼 민감한 곳이 다치면 그 자극이 정확히 뇌에 전달되고, 뇌는 이를 정확히 인지해 통증을 더욱 심하게 느끼는 것이다.

손가락, 입술, 혀 등 부위는 평소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부위기도 하다. 다친 부위를 자주 사용하다 보면 상처가 반복해서 열리면서 고통을 다시 느낀다. 또한 크게 다쳐 상처가 깊으면 신경 섬유도 함께 손상돼 통증을 전달하는 능력이 둔화된다. 하지만 종이에 베인 상처는 그다지 깊지 않아 통증 전달 능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탓에 더 아프게 느껴진다.

한편 종이에 베인 후에는 즉시 물과 비누로 씻어야 감염 가능성이 줄고 상처가 빨리 회복된다. 상처가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며칠 동안 밴드를 붙이면 좋다. 이때 베인 부위가 밀착되도록 당겨서 밴드를 붙여준다.(조선일보, 2020년 2월 9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