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수능 연기로 뒤숭숭]
수시마감 등 大入일정 줄줄이 밀려
담임에게 입시 상담도 못받은데다 수업 손실까지 심해 불안감 커져
재학생들 6월 18일 첫 모의평가서 성적 낮으면 사교육으로 몰릴듯

31일 교육부가 고교 3학년 신학기 개학일을 4월 9일로 확정하면서 올해 대학 입시 일정도 연기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11월 19일에서 2주 밀린 12월 3일로 잡혀 수능이 도입된 1994학년도 이래 첫 '12월 수능'이 실시된다. 수시 학생부 작성 마감일도 16일이 미뤄지면서 수시 원서 접수 기간과 합격자 발표일까지 줄줄이 뒤로 밀렸다. 고3 수험생들은 "한 달간 개학일이 정해지지 않아 대혼란을 겪었는데 입시에서 재수생보다 불리할 것"이라며 뒤숭숭한 분위기다.

◇고3 "대입 준비 한 달 날렸다"



수능이 11월에서 12월로 미뤄지면서 수능을 주관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1년에 두 차례 치르는 6월·9월 모의평가도 2주씩 순연됐다. 6월 모의평가는 6월 18일, 9월 모의평가는 9월 16일 실시된다.

당초 교육부 내부에서는 "12월 수능은 눈과 추위로 인한 변수가 많아진다"는 우려가 나왔다. 하지만 그대로 수능을 치를 경우 재학생에게 불리하다는 교육계 여론 등이 수능 2주 연기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김동영 평가원 수능본부장은 "수능 난이도 기준을 그대로 유지하는 게 기본 방침"이라면서도 "코로나 사태로 학생들의 학력수준에 문제가 나타나면 6월·9월 모의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적절한 난이도가 유지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수능 연기 결정에도 고3 학생과 학부모를 중심으로 "여전히 올해 입시에서 재수생보다 고3 현역이 불리하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교육부가 그간 네 차례 개학 연기를 하면서 고3 학생들의 학사 일정 혼란이 이어졌고, 이달 9일 온라인 개학을 해도 이미 6주 가까이 학습 결손이 벌어지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통상 재학생에게 유리한 수시모집도 올해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수시 전형에 반영되는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마감일은 8월 31일에서 9월 16일로 밀렸다. 수시에서 학생부는 3학년 1학기까지 반영된다. 그러나 등교 개학이 미뤄지면서 교사의 관찰을 근거로 하는 '교과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세특)'이나 대면 활동을 바탕으로 하는 '창의적 체험활동' 등 학생부 기재 사항을 풍성하게 채우기 어려울 수 있다.

교육부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 등으로 교사가 관찰한 내용이라면 온라인에서도 평가는 이뤄질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 가능한 고교가 많지 않아, 평가가 등교 개학 이후로 늦어지면 본격적인 수능 준비가 늦어질 수 있다.

이영덕 대성학력연구소장은 "대학 강의가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는 데다 수능도 연기돼 올해 대입에 재도전하는 반수생이 더욱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고3 학생들은 2학년 때까지 활동한 내용을 최대한 학생부에 활용하고, 수시 자기소개서 등도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교육부 우왕좌왕, 사교육 의존 심화시켜

교육부가 한 달간 개학 연기만 네 차례 한 끝에 뒤늦게 온라인 개학 대책을 내놓아 고3 학생들의 심리적 부담을 가중시켰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고3 학부모는 "첫 개학 연기 때부터 제대로 된 온라인 수업을 했으면 공백이 덜했을 텐데 지난 3월 한 달 동안 고3은 알아서 사교육을 받으라고 교육부가 부추긴 꼴"이라며 "학교에선 과제물만 내주고 수업은 손 놓고 있어 아이에게 대형 학원의 인강(인터넷 강의) 패키지를 끊어줬다"고 말했다. 한 고3 학생은 "학원 문 닫았을 때도 주변 친구들은 개인 과외로 공부했다"며 "학교 수업만으로 대입을 준비하자니 담임 선생님에게 아직 입시 상담도 받지 못해 불안하다"고 했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온라인 수업으로 공교육 교사와 사교육 인강 강사들이 바로 비교가 되는 점도 무시할 수 없다"며 "인터넷 강의 경험이 많은 인기 강사와 이번에 처음 원격 수업을 하는 교사 간 수업의 질 차이가 학생 입장에서는 크게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6월 모의평가에서 재학생이 재수생에 비해 성적이 상대적으로 낮을 경우 사교육 쏠림 현상이 심해질 전망이다"고 덧붙였다.(조선일보, 2020년 4월 1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