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낳지 않은 이유로 미혼과 기혼 모두 '경제적 어려움'을 첫손으로 꼽았습니다.

오늘(1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 및 욕구 심층 조사 체계 운영' 정책 현안 보고서에 따르면 만 19∼49살 성인남녀 2천명 대상으로 결혼과 출산에 대한 생각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습니다.

조사대상자 중에서 미혼은 947명, 기혼은 1천29명, 이혼 및 사별은 24명이었습니다.

미혼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출산하지 않는 주된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가장 많은 44.7%가 '경제적으로 안정되지 않아서'라고 답했습니다.

그다음은 '아이 양육 및 교육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9.3%), '아이 없이 생활하는 것이 여유롭고 편해서'(12.6%), '아이 돌봄 시설 및 서비스가 만족스럽지 않아서'(7.8%), ' 아이 키울 주거환경이 마련되지 않아서'(7.6%), '일이 너무 많고 바빠서'(6.5%), '아이가 생기지 않아서'(0.7%)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제적 문제를 자녀 출산 기피의 주된 이유로 든 것입니다.

이는 기혼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기혼이 생각하는 '아이를 낳지 않는 이유'도 미혼처럼 '경제적 불안정'이 37.4%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아이 양육비 및 교육비 부담'(25.3%), '아이 없이 생활하는 것이 여유롭고 편해서'(11.9%), '아이 키울 주거환경이 마련되지 않아서'(10.3%), '아이 돌봄 시설 및 서비스가 만족스럽지 않아서'(8.3%), '일이 너무 많고 바빠서'(4.0%), '아이가 생기지 않아서'(2.2%) 등의 순이었습니다.

하지만 기혼의 경우 자녀 수에 따라 약간의 차이를 보였습니다.

자녀가 없는 경우 '돌봄 시설 및 서비스가 만족스럽지 않아서'와 '아이 양육비 및 교육비 부담' 등 응답이 자녀가 있는 경우보다 낮았습니다.

그 대신 '아이가 생기지 않아서' 응답 비율은 자녀가 있는 경우보다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자녀가 3명 이상인 경우는 '경제적인 이유'를 꼽는 응답 비율이 특히 높았습니다.(mbn, 2020년 4월 18일)


아이낳지 않는 이유 기혼·미혼 모두 경제적 불안정 첫손.jpg

아이낳지 않는 이유 기혼·미혼 모두 경제적 불안정 첫손1.jpg



아이낳지 않는 이유 기혼·미혼 모두 경제적 불안정 첫손2.jpg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