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 구름으로 죽어가는 산호초 살린다.jpg



세계 최대의 산호초인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Great Barrier Reef)는 지난 5년간 매우 심각한 산호 백화 현상을 겪었다. 백화 현상은 산호 속의 공생 조류가 빠져나가 하얗게 보이는 현상으로 산호가 죽음에 이를 정도로 큰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의미다.

대표적인 원인은 급격한 수온 상승이다. 지구 온난화로 인해 얕은 바다의 수온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지면서 산호가 죽는 것이다. 여기에 해양 오염과 해양 산성화 등 다른 인위적 요인도 산호 백화 현상에 영향을 미친다. 결과적으로 해양 생물 종의 1/4이 몰려 있는 산호초가 파괴되면서 수많은 생물 종이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

호주 시드니 해양 과학 연구소와 서던 크로스 대학의 과학자들은 수온 상승으로 위기에 빠진 산호초를 보호하기 위해 독특한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바로 바다 표면에 인공 구름을 만들어 해수의 온도를 일시적으로 낮추는 것이다.

바닷물을 강력한 터빈에 넣고 분무하면 작은 소금물 입자가 수증기가 풍부한 바다 표면에서 물을 끌어들여 일종의 인공 구름 내지는 안개를 만들 수 있다. 일부 과학자들은 인공 구름을 통해 태양 에너지를 우주로 반사해 지구 온난화를 완화할 수 있다고 생각했으나 넓은 바다에 이를 적용하는 것은 무리였다. 하지만 연구팀은 산호초 위를 덮는 인공 구름은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연구팀은 선박위에 터빈을 싣고 실제 바다 위에 작은 소금물 입자를 분무해서 인공 구름을 만드는 소규모 실험을 진행 중이다. (사진) 사실 지구 온난화라고 해도 항상 수온이 산호가 살기 힘들 정도로 뜨거운 것은 아니다. 여름철 폭염이 찾아올 때 수온을 잠시 낮춰 주기만 해도 많은 산호를 구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렇게 만든 인공 구름이 몇 시간 정도 효과적으로 태양 에너지를 막아주는지 조사하기 위해 드론을 띄워 테스트 중이다. 여기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오면 내년에는 규모를 3배로 늘리고 내후년에는 10배로 늘려 20x20km의 면적을 덮는 인공 구름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다만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는 길이가 2000km에 달하는 거대 산호초로 사실 이 정도 크기의 구름으로는 덮을 수 없다. 하지만 보존 가치가 높은 산호초를 보호하는 데 효과가 있다면 수많은 생물 종을 멸종 위기에서 구할 수 있다.

실제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할 수도 있고, 예기치 못한 사고나 피해를 일으킬 수 있어 충분한 검증이 필요하다. 그리고 효과를 입증했다고 해도 비용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성공한다면 죽어가는 전 세계 주요 산호초에 한 줄기 희망이 될지도 모른다.(서울신문, 2020년 4월 24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