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여부보다는 규칙적인 복용이 중요"
"물 충분히 마셔야..그렇지 않으면 식도염으로 속 불편해질 수 있어"


언젠가부터 약국에서 조제약을 구매할 때 "식사 후 30분 지나면 드세요"라는 안내가 사라졌다. 대신 "밥 먹고 바로 드시면 된다"는 말을 흔히 듣게 됐다.

30일 의료계에 따르면 지난 2017년 9월 서울대병원에서 '식사 후 30분'이었던 기존 복약 기준을 '식사 직후'로 변경한다고 밝힌 후 다른 병원들도 이를 따랐다.

                                                                          약 복용법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그동안 대부분의 복약 기준이 식후 30분으로 돼 있어 환자가 시간 준수에 대한 부담을 갖거나, 약 복용 자체를 잊어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 김연수 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외국에서도 식후 30분 복약 기준을 적용하지 않고 있는 점을 고려했을 때 식사 직후로 변경해도 환자에게 무리가 될 사안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며 "오히려 약 먹는 사실을 잊지 않고 제때 챙길 수 있으므로 복약 지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권예리 약사의 저서 '이 약 먹어도 될까요'에 따르면 애초에 '식후 30분' 기준이 도입된 데에는 특별한 이유가 없었다.

위장장애를 유발하는 해열진통소염제 '이부프로펜'(ibuprofen) 등 일부 약의 경우에만 복용 전에 무언가를 먹는 것이 권장된다.

또 식후 30분쯤에 복용하면 효과가 극대화되는 약도 있지만, 꼭 그렇지 않은 약도 같은 기준으로 안내할 때가 많았다.

이는 약 복용을 식사와 연관 지어 규칙적으로 먹게 하려는 이유에서였다. 약의 치료 효과를 위해서는 혈중 약물농도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규칙적인 복용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위장 장애를 유발하는 약이 아니라면, 꼭 식후가 아니라도 하루에 3번 먹는 약이라면 8시간에 한 번, 하루 두 번 먹는 약이면 12시간마다 먹으면 된다.

그리고 약의 효과를 제대로 보려면 약을 먹을 때 한 컵 이상의 물을 충분히 마셔줘야 한다.

물 대신 콜라나 주스, 심지어 커피와 함께 먹으면 위의 산도가 달라져 약의 흡수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충분한 물을 마시지 않으면 약이 제대로 위까지 가지 못하고 식도에 걸쳐서 자극을 주고, 그러면 염증이 쉽게 생겨 식도염으로 속이 불편해질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연합뉴스, 2020년 6월 30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