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밤 에버랜드 암컷 판다 아이바오 출산
암컷과 수컷 체취 익숙해지게 방 바꿔주고
정기 검진으로 호르몬 변화 데이터 분석 노력
성공 확률 높은 ‘합방일’ 정해 자연교배 성공


지난 20일 에버랜드에서 국내 유일의 판다 한 쌍 암컷인 아이바오(7세)와 수컷 러바오(8세) 사이에서 태어난 암컷 아기 판다. 국내에서 판다가 자연번식에 성공해 출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에버랜드 제공


세계적 멸종위기종인 ‘자이언트 판다’가 국내에서 처음 태어났다.

에버랜드는 지난 20일 국내 유일의 판다 한 쌍인 암컷 아이바오(7세)와 수컷 러바오(8세) 사이에서 아기 판다 한 마리가 태어났다고 22일 밝혔다.

아이바오는 진통을 시작한 지 1시간 반 만인 20일 밤 9시 49분 키 16.5cm, 몸무게 197g의 건강한 암컷 아기 판다를 출산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산모와 아기 판다 모두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바오와 러바오가 에버랜드에서 생활한지 1601일 만에 세상에 나온 아기 판다는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최초의 판다로 기록되게 됐다. 지난 2016년 3월 중국 쓰촨성 판다 기지에서 2400여km를 날아와 에버랜드 판다월드에 정착한 아이바오와 러바오는 지금까지 950만명 이상이 관람했을 정도로 큰 사랑을 받아 왔다.

당시에는 각각 만 3세, 4세로 아직 어린 상태였지만 건강한 성체로 자라며 지난해 자연임신과 출산에 대한 기대감을 서서히 높여 왔다.


지난 20일 에버랜드에서 국내 유일의 판다 한 쌍 암컷인 아이바오(7세)와 수컷 러바오(8세) 사이에서 태어난 암컷 아기 판다. 국내에서 판다가 자연번식에 성공해 출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에버랜드 제공


임신과 출산이 어려운 동물로 알려진 판다는 가임기가 1년에 단 한 번으로 통상 3~4월경 1~3일에 불과하다. 3~4월 짝짓기에 성공하면 약 4개월 간의 임신 기간을 가진 뒤 7~8월쯤 출산한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판다 대부분의 탄생이 이 기간에 집중되는 이유다. 판다는 또 단독 생활을 하는 생태 습성이 있어 서로 떨어져 지내다 번식기에만 만나기 때문에 짝짓기까지 성공할 확률은 더욱 낮다.

이에 에버랜드 동물원은 아이바오와 러바오가 서로의 체취에 익숙해지도록 주기적으로 방을 바꿔 주고, 곡류로 만든 영양식도 챙겨 먹이며 판다들의 체력을 키우는 데 혼신의 힘을 쏟았다. 혈액, 소변 검사 등 정기적인 건강 검진으로 판다들의 호르몬 변화 데이터를 과학적으로 분석해 짝짓기 성공 확률이 높은 최적의 합방일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말 판다 부부의 자연 교배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20일 에버랜드에서 국내 유일의 판다 한 쌍 암컷인 아이바오(7세)와 수컷 러바오(8세) 사이에서 태어난 암컷 아기 판다. 국내에서 판다가 자연번식에 성공해 출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는 아기 판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당분간 일반에는 공개하지 않을 예정이다. 대신 일반 공개 전까지 에버랜드 공식 유튜브와 블로그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아기 판다의 성장 과정을 지속적으로 소통하겠다는 계획이다.

판다를 돌봐온 강철원 에버랜드 사육사는 “4년여간 함께 생활해 온 아이바오와 러바오가 부모가 돼 너무 기쁘다”며 “국민들이 아기 판다 출산 소식으로 잠시나마 피곤한 일상을 잊고 새 생명이 주는 희망의 에너지를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서울신문, 2020년 7월 22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