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1 치를 2023학년도 수능, 11월 17일 시행..문·이과 구분 없어.jpg



현재 고교 1학년생이 치르게 될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2022년 11월 17일 시행된다. 2023 수능은 국어·수학 '공통과목' 도입 등 2022학년도 수능의 개편 사항을 그대로 반영한다.

교육부는 26일 2023학년도 대입 수능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2023 수능은 2022년 11월 17일 치르며 성적은 12월 9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계획은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2022년 3월에 공고한다.

2023학년도 수능은 현재 고2가 치르게 될 2022학년도 수능의 변경 사항이 동일하게 적용된다. 2022 수능부터 국어와 수학은 '공통과목+선택과목' 체계로 바뀌며, 공통과목에서 75%, 선택과목에서 25%가 출제된다.

이에 따라 문·이과 계열 구분은 사라지게 된다. 현재는 수학을 가·나형으로 나눠 이과 학생은 주로 가형을, 문과 학생은 주로 나형을 선택한다. 하지만 2022학년도 수능부터는 수학Ⅰ,Ⅱ를 공통과목으로 하고 '확률과통계', '미적분', '기하' 중 한 과목을 고른다. 국어도 독서와 문학을 공통과목으로 하고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중 한 과목을 선택한다.

탐구영역도 문·이과 구분이 사라진다. 수험생은 사회탐구영역 9과목, 과학탐구영역 8과목 등 17과목 중에서 최대 2과목을 선택할 수 있다. 또 제2외국어·한문 영역도 영어나 한국사처럼 절대평가로 치르게 된다. (중앙일보, 2020년 8월 2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