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사학재단 관계자 무더기 입건..재단 이사장 아들 등 3명 구속
경찰 "13명 전원에 시험지·답안지 건네..일부는 수천만 원 돈 전달 확인"

수도권의 한 사학재단이 정교사 채용 전형을 진행하면서 일부 지원자들에게 금품을 받고 필기시험 문제와 면접 문항 등을 유출한 사실이 적발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뇌물·청탁 (PG) [장현경,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총 13명을 뽑는 이 학교 채용시험에는 488명의 지원자가 몰려 37.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나, 최종 합격자 13명은 모두 재단 측으로부터 답안지를 제공받은 지원자들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남부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방해와 배임수재 등 혐의로 수도권 내 한 사학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재단 직원들과 부정 채용된 기간제교사 13명 등 22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또 이들 중 혐의가 중하다고 판단되는 재단 이사장 아들이자 행정실장인 A씨와 동료 교사 2명 등 총 3명을 구속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씨 등은 지난 2월 실시된 이 사학재단 2020학년도 정규직 교사 공개채용시험에서 일부 지원자들에게 각각 수천만 원씩을 받은 뒤 필기 평가 문제 및 정답지와 면접 질문 내용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시험문제 출제위원에게 개별 접촉해 밀봉되지 않은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따로 건네 받은 뒤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문제지를 건네받은 지원자 13명은 다른 지원자에 비해 월등히 높은 시험성적을 받아 채용 시험을 통과했다.

이들 13명 중 일부는 재단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확인됐으며, 나머지 인원들에 대해선 수사가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종 합격자 13명 전원에게 사전에 시험지와 답안지가 건네진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이들중 일부는 수천만원씩 돈을 전달한 것이 확인됐고, 나머지 합격자들에 대해서도 금품 제공 여부를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사학재단은 과거 수차례에 걸친 경기도교육청의 반대 의견에도 불구하고 자체 시험을 통한 채용 방식을 고수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해당 재단에 부정 채용이 의심된다"는 민원을 접수한 도교육청이 자체 감사에 나섰고, 경찰은 지난 5월 도교육청으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아 해당 학교와 관계자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펼치는 등 관련 수사를 이어왔다.

경찰 관계자는 "재단 관계자 전체를 대상으로 가담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뉴스, 2020년 11월 05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