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적으로 지구 끝과 끝을 연결하는 여행 코스는 비행기를 타고서도 수일 또는 수 주일이 걸릴 것이라 예상하지만, '정답'은 38분 11초라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캐나다 맥길대학교의 물리학 전공인 알렌산더 클로츠의 주장에 따르면, 지구 중심을 관통하는 총 길이는 7920마일(1만 2746km)다. 예컨대 영국 런던에서 지구 정 반대편에 있는 호주나 뉴질랜드 또는 남극에서 북극까지 지구 중심부를 가로지른다고 가정했을 때의 거리가 바로 1만 2746km 인 것.그리고 인간이 이 거리를 낙하해 통과한다고 가정한다면, 가속도까지 고려한 최고 속력은 시속 2만9000㎞에 달하며 이때 걸리는 시간은 38분 11초에 불과하다.
클로츠는 "일반적으로 지구 중심부 밀도가 높은 핵에 가까워질수록 중력이 점차 상승한다. 지구 표면의 110%까지 중력이 상승하다가 중심부를 지나면 중력이 낮아지면서 다시 속도가 감소한다"면서 "기존에는 이 과정이 42분 13초가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4분가량 단축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물론 이러한 가설은 ▲지구 끝과 끝을 연결하는 통로가 있어야 하고 ▲지구 내부의 열과 압력을 견딜 수 있는 장비가 있어야 하며 ▲이러한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안전장치 및 지원자가 있어야 입증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최고 시속이 2만 9000㎞에 달하기 때문에, 엄청난 속도로 하강할 때 정신을 잃지 않아야 한다.
지구 끝에서 끝으로 이동할 때 걸리는 시간이 기존 연구에서 42분이라는 답이 나온 것은 지구의 표층(여러 층으로 된 것의 겉을 이루고 있는 층)과, 표층의 서로 다른 밀도를 계산에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클로츠는 주장했다.
이 같은 결과는 기존 물리학 저널 또는 학습서가 내놓은 42분 13초를 정면으로 반박하는 것으로서 학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한편 흥미로운 결과를 내놓은 이번 연구는 '미국물리학저널'(American Journal of Physics) 최신호에 실렸다.(서울신문, 2015년 3월 28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