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수온 찾아 몰려든 듯, 뜰채로 걷어낸 것만 150자루, 원자로 4기 용량 … 가동 비상

한국남부발전 하동화력본부가 엄청난 게 떼 때문에 혼쭐이 나고 있다. 14일 하동화력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길이 2㎝ 안팎의 ‘높은등옆길게’가 발전소 냉각장치 취수구 인근에 떼로 몰려들면서 발전이 중단될까 비상이 걸렸다. 하동화력발전소는 시간당 최고 400만kW까지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대형 발전소다. 보통 원자로 1기는 시간당 100만kW의 전기를 생산해낸다.
 이 게는 다 자란 것이 길이 2.5㎝ 정도에 불과하고 수천 마리씩 헤엄쳐 다니는 특성이 있다. 발전소는 바닷물을 냉각수로 사용하고 있는데 바닷물과 함께 취수구로 게 떼가 빨려 들어가면서 문제가 되고 있다. 게들이 작아 부유물을 거르는 과정에서 걸러지지 않고 필터를 막아버리면 냉각수 공급이 안 돼 발전이 중단되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도 게 떼로 인해 일부 발전설비의 가동이 일시 중단된 적이 있었다. 발전소 측은 게 떼를 막기 위해 촘촘한 펜스를 2~3중으로 설치하고, 부잔교를 설치해 직원들이 그 위에서 게를 뜰채로 걷어내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뜰채로 150자루 분량의 게를 걷어냈다. 발전소의 한 관계자는 “여름철 진해만에서 무리 지어 사는 것으로 알려진 높은등옆길게가 수온 상승으로 발전소 주변에까지 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중앙일보, 8월 15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