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량 급증으로 휴대용 저장장치 세대교체 급물살
개인별 디지털정보 이용량이 급증하면서 휴대용 저장장치의 세대교체가 빨라지고 있다.  불과 몇 년 전만해도 'USB' 하나에 문서와 사진 등을 저장해도 충분했던 시절이 있었으나 USB는 이제 작별을 고하고, 개인이 필요로 하는 각종 디지털 정보를 양껏 저장하고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는 '외장하드'의 시대가 오고 있는 것이다.
시장조사기관인 IDC는 최근 외장하드 판매량이 지난해 4천400만대에서 올해 6천200만대, 2009년 8천400만대로 커지고, 2010년 1억700만대로 1억대를 넘어선 뒤 2011년 1억2천700만대, 2012년 1억4천200만대, 2013년 1억5천600만대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정보 인프라스트럭쳐 솔루션업체인 한국EMC는 지난 달 시장조사기관인 IDC에 의뢰해 작성한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 1명당 디지털 정보량은 평균 92기가바이트(GB)에 달했고, 2011년에는 571GB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더 좋은 화질의 디지털카메라 사진, UCC 일반화에 따른 동영상 파일 증가, 더 좋은 음질의 MP3, 뮤직비디오 증가 등 디지털 정보량이 급증하면서 현재 1GB∼32GB 수준인 USB로는 소비자들의 정보 활용 욕구를 더이상 담아낼 수 없는 상황에 이른 것.
USB메모리의 경우 휴대성이 뛰어나 각광을 받았지만, 대용량 데이터 저장에 불편하고 교체주기가 짧으며 소모품으로 인식된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비해 2.5인치 HDD를 내장한 외장하드의 경우 현재 160GB∼500GB까지의 다양한 제품들이 시장에 나와있고, 대용량 데이터 저장 및 휴대, 공유가 편리하고 교체주기가 길며 백업용으로 소장할만한 가치가 있다는 장점 때문에 휴대용 저장장치 시장의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 용량을 비교해보면 32GB USB의 경우 3.5MB짜리 디지털 사진 9만장, MP3 음악 약 8천곡, DVD급 비디오 3.8시간을 저장할 수 있는 데 비해 500GB 외장하드는 디지털 사진 142만8천장, MP3 음악 12만5천곡, DVD급 비디오 60시간 등으로 고성능 PC를 손 안에 들고 다니는 수준이다.
1GB 당 평균 가격을 비교해봐도 USB는 5천원에 달하는 데 비해 외장하드는 525원으로 거의 10분의 1 정도로 싸다.
더욱이 집적기술의 고도화로 인해 최근 출시되는 대용량 외장하드의 크기가 명함보다 다소 클 정도로 작아져 휴대성에서 USB에 크게 뒤지지 않는다는 점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업계 관계자는 28일 "그동안 휴대용 저장장치의 주류였던 USB는 소모품의 성격이 컸으나, 외장하드는 그 자체로 사용자 개인의 모든 디지털정보를 기록하고 백업용 자료로 소장할 수 있는 '디지털 다이어리'로 자리잡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월 28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