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가 가장 입사하고 싶어하는 기업은 '삼성전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구직자 회원 1149명을 대상으로 '매출액 100대 기업 중 입사선호 기업'에 대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 14.4%가 '삼성전자'를 선택해 가장 많았다.
다음은 △한국전력공사(10.3%) △포스코(4.9%) △현대자동차(3.4%) △한국수력원자력(3.1%) △LG전자(2.8%) △현대중공업(2.7%) △SK텔레콤(2.7%) △한국가스공사(2.3%) △신세계(2.3%) △대한항공(2.2%) △국민은행(1.9%) △KT(1.8%) 등의 순이었다.
기업별로 선호하는 이유를 살펴보면 삼성전자의 경우 '연봉이 높아서'(43.0%), '기업 이미지·인지도가 좋아서'(33.9%), '복리후생·근무환경이 좋아서'(32.7%) 등을 들었다. 현대차 선호 요인 1위 역시 '높은 연봉'이었다.
반면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가스공사는 '고용이 안정적이라서'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포스코, LG전자, 현대중공업, SK텔레콤은 '복리후생 및 근무환경이 우수해서'를, 신세계는 '기업 이미지, 인지도가 높아서'를 선택했다.이어 한국전력(10.3%), 포스코(4.9%), 현대차(3.4%), 한국수력원자력(3.1%), LG전자(2.8%), 현대중공업(2.7%), SK텔레콤(2.7%), 한국가스공사(2.3%), 신세계(2.3%), 등의 순이었다.
구직자들이 대기업에 입사하기 위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업무능력'(19.1%)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학벌'(13.5%), '공인어학점수(토익, 토플 등)'(10.4%), '다양한 경험(인턴, 연수, 유학 등)'(9.4%), '학력'(8.8%) 등의 순이었다.
대기업 입사를 위해 필요한 토익점수는 평균 802점으로 집계됐다.
자세히 살펴보면 '800~850점 미만'(17.7%), '850~900점 미만'(14.4%), '900~950점 미만'(13.6%), '750~800점 미만'(10%), '700~750점 미만'(7.8%) 등의 순이었으며, '꼭 필요하지 않다'라는 의견도 14%로 나타났다.
취업하고 싶은 기업을 결정하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복리후생 및 근무환경'(30.8%)을 가장 많이 택했다. 그 밖에 '연봉 수준'(27.2%), '기업의 비전'(17.4%), '기업의 안정성'(12.5%), '기업문화'(5.2%)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입사에 필요한 정보를 주로 얻는 곳은 '취업 포털사이트'(61.1%,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온라인 커뮤니티'(23.2%), 'TV나 신문 등 미디어'(21.7%), '기업 홈페이지'(21.7%), '선후배 등 지인'(16.7%) 등이었다. (동아일보, 1월 8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