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월 세계 42% 비중 1천90만CGT 수주..중국 제치고 선두

한국 조선업이 올해 7년 만에 중국을 제치고 국가별 연간 수주실적 1위 달성이 확실시된다.

10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1∼11월 누적 기준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천600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가운데 한국 조선사들이 1천90만CGT(42%)를 수주해 국가별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2015년 이후 3년 만에 연간 수주량 1천만CGT를 9월에 이미 넘어서는 등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11월까지 총 874만CGT(34%)를 수주하는 데 그친 중국을 제치고 올해 세계 1위 달성이 확실시되는 상황이다.

한국은 연간 수주량 순위에서 2011년 1위를 차지했다가 2012년부터 작년까지 6년 연속으로 중국에 밀려 2위에 머물렀다.

                                                                          조선 대형 3사 로고         

조선업황은 확연히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최근 3년간 1∼11월 누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1천200만CGT, 2017년 2천377만CGT(전년 대비 98%↑), 2018년 2천600만CGT(전년 대비 9%↑)로 증가세를 지속했다.

11월 한 달만 놓고 보면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11만CGT 가운데 중국이 153만CGT(72%)로 가장 많은 일감을 따냈고 한국(30만CGT·14%), 일본(19만CGT·9%)이 뒤를 이었다.

클락슨이 집계한 11월 말 기준 전 세계 수주잔량(남은 일감)은 7천885만CGT로 전월보다 39만CGT 늘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천908만CGT(37%)로 남은 일감이 가장 많았고 한국은 2천74만CGT(26%), 일본은 1천330만CGT(17%)를 각각 기록했다.

전월과 비교하면 중국만 102만CGT 증가했고 한국(8만CGT↓)과 일본(42만CGT↓)은 감소세를 보였다.

1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30포인트로 전월과 동일했다.

신조선가지수는 1988년 1월 기준 선박 건조 비용을 100으로 놓고 매달 가격을 비교해 매긴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다.

선종별로 보면 컨테이너선(2만∼2만2천TEU)은 1억4천900만달러로 전월 대비 150만달러 상승했다.

유조선(VLCC)과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은 가격 변동 없이 각각 9천250만달러, 1억8천200만달러를 기록했다.(연합뉴스, 2018년 12월 10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