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로스증후군이란, 반려견이 먹으면 안되는 음식 뭔가 보니

펫로스증후군이란 뜻과 함께 반려견이 먹으면 안되는 음식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반려견이 먹으면 안되는 음식 첫번째는 초콜릿(카카오)다. 초콜릿은 카카오의 함량이 높을수록 반려견의 생명을 앗아갈 수 있을 정도의 독으로 작용한다. 카카오에 들어있는 성분은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끼쳐 경련을 일으키고 혈액순환에 부정적인 작용을 일으켜 심장에 무리가 가고 설사와 구토의 증상을 보일 수 있으며 안절부절 못하면서 물을 계속 마시는 행동이 관찰된다.

양파와 마늘은 사람에게는 좋지만 반려견에게는 치명적이다. 이황화알릴프로필(Allylpropyldisulfide)이라는 성분을 지니고 있는데 이는 반려견의 적혈구를 파괴하여 빈혈을 일으키는 역할을 한다.

카페인은 반려견의 혈압을 상승시키고 맥박이 빨리 뛰고 혈관을 좁힐 뿐만 아니라 중추신경계의 반응속도에 영향을 끼친다. 카페인중독일 경우에 반려견은 안절부절 못하며, 경련을 일으키고 벌벌 떨며 열이 오르고 심장박동이 불규칙해진다. 이밖에도 구토, 설사 그리고 갈증에 시달리기도 한다.

우유에는 많은 유당(락토즈ㆍLactose)이 내포되어 있는데 대부분의 반려견은 유당을 소화시키지 못하고 설사증상을 보인다. 따라서 유당이 없는 우유나 유제품류 외에는 먹이지 않는 것이 최선이며 얼만큼의 양을 먹일 것인지는 담당 수의사와 상담 후에 결정하는 것이 좋다.

반려견의 경우 사람과 달리 알코올을 분해할 수 있는 효소가 거의 없으며 소량에도 구토, 호흡곤란, 의식불명 상태를 거쳐 결국 사망에 이르게 된다.

반려견이 포도와 건포도를 먹을 경우 설사와 구토에 시달리고 심할 경우에는 신부전증에 걸릴 수도 있다.

견과류를 과다하게 섭취할 경우 신장에 손상을 입힐 수 있는 인(Phosphor)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또한 견과류는 많은 양의 식물성 기름을 내포하고 있는데 반려견에게는 불필요할 뿐만 아니라 소화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생돼지고기에는 60도 이상의 온도에서만 파괴되는 바이러스(Suid herpesvirus 1)가 존재할 수 있으며 이 바이러스는 오제스키(Aujetzky)질병을 유발합니다. 이 질병은 중추신경계에 염증이 생기고 심각한 간지러움, 경련, 마비, 의식불명의 증상을 보이다가 1주일 이내에 죽음에 이르게 된다. 부서질 때 날카로운 형태를 띠는 동물의 뼈는 구강 내 상처 및 내부기관에 크고 작은 상처를 낼 수 있으며 심각한 경우 천공이 일어나 사망할 수 있다.

자일리톨은 반려견의 인슐린 체계에 강한 영향을 끼쳐 급격한 저혈당을 일으킬 수 있으며 많은 양은 간손상도 일으킬 수 있다.

아보카도는 퍼신(Persin)이라는 성분을 갖고 있는데 사람의 경우 인체 내 분해가 되고 건강에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나 반려견에게는 설사와 구토 증상을 동반한 위장장애로 치명적인 손상을 입힐 수 있다.(헤럴드경제, 2015년 12월 24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