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김인산 박사 "기존 치료제 병용 가능..차세대 항암면역치료 기대"

국내 연구진이 인체 면역시스템을 활성화해 기존 항암 면역치료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치료 전략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테라그노시스연구단 김인산 박사팀과 동국대 의학과 박승윤 교수팀은 18일 병원체나 암세포 등을 인지하는 인체 면역세포인 '수지상세포'(dendritic cell)를 효과적으로 활성화해 항암 면역을 극대화하는 치료 전략을 개발, 암 모델 쥐 실험에서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항암 면역치료 전략은 병원균 등을 먹어치우는 면역세포인 대식세포를 활성화해 암세포를 효과적으로 잡아먹게 하고, 나아가 증폭된 면역반응으로 암세포만 인식하는 세포를 활성화해 암을 선택적으로 공격할 수 있게 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수지상세포 활성화를 통한 항암 면역치료 설명도 면역원성 세포사멸 유도할 수 있는 '독소루비신'과 수지상세포의 탐식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ROCK inhibitor'의 병합 요법으로 종양 치료 시 암에 특이적으로 반응할 수 있는 체내 면역반응을 지속적으로 일으킬 수 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인체 면역체계를 이용한 항암 면역치료는 임상에서 좋은 효과를 보여 주목받고 있으나 기존 항암 면역치료는 암의 복잡성으로 인해 평균 30% 미만의 환자에게서만 효과를 보이는 한계가 있다. 또 항암 면역 치료제가 고가여서 의료비 부담이 큰 점도 문제다.

연구진은 이 연구에서 세포 모양 변화, 이동, 증식 등에 관여해 암전이를 촉진하는 효소(Rho kinase:ROCK)의 신호를 억제하는 물질(ROCK inhibitor:Y27632)을 사용하면 수지상세포와 대식세포의 암세포 탐식 능력이 크게 향상된다는 것을 증명했다.

또 이런 대식세포의 활성은 중요한 항암 면역세포(CD8+ T 세포)를 활성화해 암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진은 이어 ROCK 억제제를 기존 항암제인 '독소루비신'과 함께 사용하면 암세포 특이적 항암 면역의 효능이 극대화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전략은 대장암·흑색종·유방암 종양 실험 쥐 모델에서 성장한 암을 90% 정도 제거할 뿐만 아니라 암에 대한 면역력이 지속돼 2차 암 치료 효과까지 보였다.

김인산 박사는 "이 연구는 인체가 원래 가진 면역시스템을 활성화해 면역세포가 암을 적으로 인식하게 함으로써 암을 치료하는 '내재성 항암 백신'이라는 새 개념을 확립했다"며 "기존 항암 면역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항암 면역치료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연구재단 리더연구자 지원사업과 보건복지부 암정복추진연구개발사업 지원으로 진행된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됐다.(연합뉴스, 2018년 6월 18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