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 경선과 표준시

by 지리임닷컴 posted Mar 24,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통이 발달하지 않았던 과거에는 지역마다 다른 시각 인 지방시(어떤 지방에서 그 지점을 통과하는 자오선을 기준으로 하여 정한 시간)를 사용하였다.

그러나 철도와 자동차, 항공 교통의 발달로 표준시(한 지역이나 국가에서 기준이 되는 시간)를 사용할 필요할 생겼는데, 이때 그 기준이 되는 경선을 표준 경선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표준시 사용의 역사를 보면, 조선 시대에는 서울의 정남향을 기준으로 사용하다가 조선 시대 말기에 동경 120°를 기준으로 사용하였다.

1908년 4월 1일을 기해 동경 127°30′을 기준으로 사용하다가 일제 강점기인 1912년 1월 1일에 일본을 지나는 동경 135°를 기준으로 사용했다. 광복이 되고 6.25 전쟁이 끝난 후인 1954년 3월 12일에 다시 동경 127°30′이 표준 경선이 되었다가 5.16군사 쿠데타로 군사 정권이 들어선 1961년 8월 10일을 부터 오늘날까지 동경 135°를 표준 경선으로 사용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보유하고 있는 국가 표준의 수준은 많은 분야가 현재 선진국 수준이라고 할 수 있으며, 시간 표준의 경우에는 약 300만년에 1초밖에 오차가 없는 세슘원자시계로 국가 표준을 유지하고 있고, 한국 표준시는 국가표준시인 세계 협정과 100만분의 1초(1㎲) 이내로 정확히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첨단 전자통신 기술의 발달에 따라 앞으로는 각 국가의 표준시를 세계 협정시와 1000만분의 1초 이내로 유지하도록 하라는 것이 최근의 국제적인 권고이다. 이는 전화나 팩스를 포함한 현대 통신은 시간을 아주 작게 나누어 이 신호위에 정보를 보내는 첨단 기술을 사용하고 있으므로 이를 주고받는 기기들 간에 시간이 일치하지 않으면 전화에서는 다른 사람의 말이 섞이거나 팩스가 찌그러지거나 정보가 유실되거나 하기 때문이다.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