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코로나로 인턴십 기회·자격증 시험 일정 연기된 탓"


© 뉴스1


올해 취업에 성공한 신입사원의 평균 합격스펙이 예년과 다소 다른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던 ‘인턴경험’ 과 ‘자격증 취득’ 비율은 감소하고, ‘영어말하기 점수’ 보유자가 크게 증가했다.

잡코리아는 올해 신입직 취업에 성공한 4년대졸 학력 신입사원 993명의 ‘합격스펙’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잡코리아는 매년 1000대 기업에 입사한 신입사원의 합격스펙을 수집해 항목별로 분석하고 있다.

분석 결과 올해 신입사원 합격스펙 중에는 ‘영어말하기’ 점수 보유자 비율이 73.2%로 작년(61.8%) 보다 11.4%p 증가해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공모전 수상자’ 비율은 29.3%로 작년(26.5%) 보다 2.8%p 증가해 상대적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인턴경험’과 ‘자격증 보유’, ‘해외체류경험’, ‘제2외국어’ 스펙은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크게 감소한 신입직 합격스펙은 인턴경험자 비율로 최근 3년래 매년 상승 추세를 보였지만 올해는 33.4%로 작년(42.2%) 보다 8.8%p나 감소했다.

이어 자격증 보유자 비율이 65.6%로 작년(73.7%)보다 8.1%p 감소했고, 제2외국어 가능자 비율도 11.5%로 작년(16.6%)보다 5.1%p 줄었다. 또 해외체류경험자 비율도 작년(38.6%) 보다 4.4%p 감소한 34.2%로 집계됐다.

올해 신입사원의 ‘졸업학점’은 평균 3.7점(4.5점만점)으로 예년과 같았다. 평균 ‘토익점수’도 864점으로 작년(836점)과 비슷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올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업준비생들이 다양한 직무를 경험하고 취업스펙을 높일 수 있는 인턴십 기회가 예년보다 적었고, 자격증 취득 시험 일정 연기나 해외 체류, 어학연수 기회가 상실되면서 올해 신입사원의 평균 합격스펙에 다소 변화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뉴스1, 2020년 11월 30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