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60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2외국어는 최소 단위 기준 없앤다
서울대는 현재 중학교 3학년생이 대학에 진학하는 2014학년도부터 인문ㆍ자연ㆍ예체능 등 전 계열 응시자에게 고교 한국사 과목의 이수를 의무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각 고등학교의 과목 선택권이 강화되는 '2009 개정 교육과정'의 도입에 따라 내린 조치다.
서울대는 사회 교과군(群)의 16∼22단위 이수를 요구했어도 구체적인 과목을 따로 지정하지는 않았다.
또, 2014학년부터 4대 과학교과(물리ㆍ화학ㆍ생명과학ㆍ지구과학) 중 인문ㆍ예체능 계열 응시생은 3과목, 자연계열은 4과목을 필수로 이수해야 한다.
제2외국어 또는 한문을 고교에서 꼭 배워야 한다는 기존 원칙은 유지하되, 2014학년도부터는 최소 단위 기준(4단위)을 없애고 '과목 이수' 조건만 요구한다.
입학관리본부 김경범 교수는 "한국 학생이라면 꼭 국사는 배우고 와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 이런 결정을 내렸다. 각 고교의 교과편성 자율권을 존중해 과목별 이수 단위는 따로 제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대는 수험생의 혼란을 피하고자 2013학년도까지는 기존의 고교 과목 이수 기준을 그대로 적용할 예정이다.
2009 개정 교육과정은 학년별 과목수를 10∼13개에서 8개 이하로 줄이고 학교별 교과 선택권을 강화하는 것이 골자이며, 초ㆍ중ㆍ고 1∼2학년을 대상으로 내년에 처음 시행된다. (연합뉴스,  7월 11일)

Who's 임종옥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