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알바몬, '내 집 마련 인식' 설문조사.."편안한 노후 위해 필요"

                       이러니 집값 오를 수밖에..20대 10명 중 9명 내 집 마련 필요.jpg


(20대 10명 중 9명 이상은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예상하는 첫 내 집 마련 나이는 평균 36.8세였다.

알바몬은 본인 명의의 집이 없는 20대 청년층 2889명을 대상으로 '내 집 마련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94.8%가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중 78.1%는 대출을 해서라도 내 집을 마련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편한 노후 생활을 위해서'가 응답률 40.3%로 가장 높았다.

이밖에도 Δ내 집이 없으면 왠지 불안할 것 같다(29.4%) Δ전월세값 상승 등 구입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29.1%) Δ내 집 마련이 인생의 중요한 목표라서(27.1%) Δ부동산 가치가 점점 상승할 것 같아서 재테크 수단으로(19.4%) Δ원하는 대로 리모델링 및 인테리어를 하고 싶어서(17.2%) 등의 답변도 있었다.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고 답한 20대 청년층이 가장 구입하고 싶어하는 거주지 형태로는 아파트가 63.7%로 압도적을 높았다. 그 뒤를 Δ단독주택(23.6%) Δ오피스텔(8.0%) Δ빌라(4.4%)가 이었다.

구매를 계획하고 있는 집의 평수는 30평대가 45.1%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20평대도 35.1%로 비교적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 집 마련을 하고 싶은 지역으로는 현재 거주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다. 먼저 서울지역 거주 20대들의 경우는 서울지역에 내 집을 마련하고 싶다는 응답이 75.2%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인천·경기 등 수도권이 18.7%로 뒤를 이었다.

수도권 지역거주 20대들 역시 현 거주지인 수도권 지역에 내 집을 마련하고 싶다는 응답이 72.3%로 가장 높았다. 서울에 내 집을 장만하고 싶다는 응답도 23.5%로 비교적 많았다.

5대 광역시 거주 20대들은 Δ5대 광역시(64.9%) 외에 Δ서울(16.5%)이나 Δ수도권(13.1%)에 내 집을 마련하고 싶다는 응답도 다수 있었다. 이외 지방 거주 청년들은 Δ현 거주 지역(40.8%)에 집을 장만하고 싶어하는 비율이 10명 중 4명 정도로 가장 낮았다.

집 마련이 필요하다고 답한 20대 청년층들이 예상하는 '첫 내 집 마련 나이'는 평균 36.8세였다. 다만 스스로가 생각하는 '내 집 마련 자신감'은 10점 만점 중 5.3점 정도로 다소 낮았다.

20대 청년들이 생각하고 있는 향후 집값의 변동추이로는 78.3%가 '오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큰 변화 없을 것(14.1%)'이란 답변이 나왔고, '내릴 것'이란 답변은 7.6%로 소수에 불과했다. 향후 전월세 등 주택 임대료 역시 80.5%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뉴스1, 2020년 10월 5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


  1. 러-일 분쟁 '쿠릴열도' 영유권 문제 두고 러시아-미국 충돌

  2. '빨간 사과'가 사라진다.. 하얗게 질식하는 한반도

  3. 울산광역시가 사라진다?.."광역시 충족요건 붕괴 위험"

  4. 경력단절여성, 6년만에 최저라지만..배경엔 결혼·출산 '급감'

  5. 서울서 혼자 사는 2030 여성 절반 이상은 월세 산다

  6. '일본해' 주장 근거 사라진다…IHO, 명칭 대신 번호 표기 합의

  7. No Image 16Nov
    by 지리임닷컴
    2020/11/16 by 지리임닷컴
    Views 87 

    "인구 절반 65세 이상.. 80대 할머니들이 마을회관 청소"

  8. 저출산에 한숨

  9. 작년 출생아 100명 중 6명은 다문화가정 자녀…"저출생 영향"

  10. 국민이 택한 '병력부족' 대안은.. 모병제 '60.4%' vs 여성징병제 '29.6%'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65 Next
/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