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6300년 전 ‘세계서 가장 오래된 논’ 중국서 발견


중국에서 약 63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논이 발견됐다.

16일 중국 관영 CGTN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 선사시대 논은 중국 동부 저장성 위야오시 근처에서 발견됐다.

중국 강남지방의 초기 벼농사 문화를 대표하는 허무두 유적에서 약 7.5㎞ 떨어진 ‘시아오’(Shi‘ao) 유적에서 출토된 이 고대 논은 양쯔강 하류의 선사시대 문화를 한눈에 엿볼 수 있는 곳이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논은 허무두 유적에서 약 7.5㎞ 떨어진 ‘시아오’(Shi‘ao) 유적에서 발견됐다.  

        

                                         중국 동부 저장성 위야오시의 위치를 나타낸 지도.(사진=구글맵)


중국 저장성문물연구소와 닝보문화재관리연구소가 공동으로 발표한 예비조사에 따르면, 고고학자들은 지금까지 이 유적에서 면적 약 7000㎡의 논을 발굴했지만, 전체 면적은 100배가 넘는 약 90만㎡로 추정된다.

시아오 유적 발굴지 책임자인 저장성문물고고연구소의 고고학자 왕융레이 박사는 “과거 고고학자들이 이곳에서 더 작은 고대 논을 발견했었지만 증거가 불충분했었다. 시아오 유적에서 발견된 이 논은 체계화된 패턴이 많다”면서 “이는 세계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논”이라고 설명했다.

고고학자들은 이 논이 약 2000년에 이르는 선사시대 세 시기에 걸친 서로 다른 형태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중 가장 오래된 논은 가장자리에 흙더미가 있는 것으로, 신석기 허무두 문화의 초기인 기원전 4300년쯤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또 허무두 문화의 말기인 기원전 3700~3300년 사이 도로나 경계로 사용된 돌출된 띠로 이뤄진 구조적으로 더욱더 명확한 능선을 지닌 논을 발견했다.

                  량주 문화 시대의 논에서는 쌀겨와 씨앗 등의 흔적도 발견됐다.(사진=중국 저장성문물고고연구소)


뿐만 아니라 량주 문화 시대인 기원전 2900~2500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도로와 관개 시설이 완비된 바둑판 형태의 새로운 논도 발견했다.

이번 발견은 허무두, 량주와 같은 초기 중국 문화에서 벼농사가 이미 경제적인 기둥이었다는 점을 시사한다. 왕 박사는 “우리는 이 논 주변 1㎢의 지역에서 선사시대 마을 유적 5곳을 발견했다”면서 “근처 고대 마을의 주민들이 이 논을 경작했던 사람들일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연구진은 벼농사의 역사적 뿌리에 관한 연구를 계속해 나갈 것이며 시아오 유적의 고대 논과 일치하는 정착지를 찾아낼 것이라고 밝혔다.(서울신문, 2020년 12월 18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