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비브리오패혈증·쯔쯔가무시증 조심..성묘시 벌쏘임도 주의



                                                    야외활동기 늘어나는 가을철 진드기 감염병에 주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가족, 친지간 교류가 많은 추석 기간 동안 물과 식품으로 인한 감염병과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 감염될 수 있는 진드기 매개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5일 당부했다.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은 명절기간 동안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할 수 있는 음식의 공동섭취 등으로 집단발생이 우려되므로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와 음식 익혀먹기 등의 예방수칙을 지켜야 한다.

우선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8~10월 사이에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만성간질환,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어패류를 반드시 익혀먹어야 한다. 또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에는 바닷물과 접촉을 피해야 한다.

가을철(9~11월)에 주로 발생이 증가하는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등 진드기 매개감염병도 예방해야 한다.

특히 성묘, 벌초,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아울러 야외활동 후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의 의심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신속한 검사와 진료를 받는 것이 권고된다.

올해는 A형간염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예방을 위해서 조개류 등 음식물을 익혀먹고, 안전한 물 섭취,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가족 중 A형 간염 환자가 발생한 경우 같이 생활하는 가족은 A형간염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감염병과 더불어 벌 쏘임 또는 뱀 물림 피해를 줄이기 위해 밝은 색 옷과 모자 착용, 풀숲 작업시 장화 착용 등으로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의 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고, 2인 이상 집단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뉴시스, 2019년 9월 5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