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건강 해치는 수면부족.. 주말에 보충하면 당뇨병 위험 줄인다.jpg



주중 수면시간이 부족한 사람이 주말에 잠을 보충하면 골다공증ㆍ당뇨병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주중에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면 골다공증ㆍ자궁경부암ㆍ우울증 등 질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보훈병원 가정의학과 김은정 부장팀이 19세 이상 성인 1만2646명(2016∼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을 대상으로 하루 5시간 미만 자는 그룹과 5시간 이상 자는 그룹으로 분류한 뒤 두 그룹간 신장ㆍ체질량지수(BMI)ㆍ공복 혈당 수치 등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11일 소개했다.

연구 결과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은 5시간 미만인 그룹에 비해 신장이 크고, BMI가 작으며, 공복 혈당ㆍ당화 혈색소ㆍ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의 평균 키는 164.6㎝로, 5시간 미만인 그룹(163.2㎝)보다 컸다.

혈중 총콜레스테롤 수치도 주중 하루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193.0㎎/㎗)이 5시간 미만인 그룹(197.5㎎)보다 낮았다.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은 5시간 미만인 그룹에 비해 골다공증ㆍ자궁경부암ㆍ우울증의 유병률도 낮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주중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인 사람만을 대상으로 주말의 수면 보충 여부에 따른 질병이나 신체치수 차이를 살폈다. 주중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인 사람이 주말에 수면 시간을 늘리면(5시간 이상), 주말에도 계속 5시간 미만 자는 사람보다 협심증ㆍ관절염ㆍ골다공증ㆍ대장암ㆍ우울증 발생 위험이 낮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주중에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면(하루 평균 수면시간 5시간 미만) 신체 발달이 늦거나 골다공증ㆍ자궁경부암ㆍ우울증 등의 발병이 증가한다"며 "이런 사람이 주말에 5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면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사람과 신체 치수와 질병 발생 위험에서 차이가 없어진다"고 했다.(코미디닷컴, 2019년 11월 11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

  • profile

    체중 조절 힘들게 하는 뜻밖의 원인


    체중 조절 힘들게 하는 뜻밖의 원인.jpg


    체중 조절을 잘하지 못해 뚱뚱한 사람들은 자기관리를 못하는 사람으로 보기 쉽다. 하지만 이런 시선은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는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다.

    다른 일에는 철두철미하면서 유독 체중 조절에만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도 있다. 학교 성적이 상위권이거나 자신의 재능을 인정받아 사회 기여도가 높은 사람들 중에도 과체중이나 비만은 있다.

    그렇다면 이런 사람들은 왜 체중 감량에 어려움을 느끼는 걸까. 연구에 따르면, 요즘 사람들은 1970년대 동일 연령대의 사람들보다 10% 가량 체중이 많이 나간다. 섭취 칼로리와 활동량이 동등한 조건에서도 이처럼 체중 차이가 난다.

    이는 환경호르몬과 스트레스가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이 소개한 체중 조절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3가지를 알아본다.

    1. 운동에만 의존

    살을 빼려고 마음먹는 순간 의욕이 과해지면서 몸에 부담이 가는 과격한 운동을 하게 된다. 실질적으로 이처럼 많은 체력을 요하는 운동은 체중 감량에 큰 도움이 된다.

    하지만 문제는 이를 꾸준히 지킬 수 있는 사람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자신의 체력이 감당할 수 있는 선에서 운동해야 장기적인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에너지 소비가 큰 운동을 했다고 생각하면 운동효과를 과대평가하는 심리가 발동한다. 가령 30분 운동하기로 계획했는데 50분 운동했다면 그 만큼 더 먹어도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체중관리에 실패하는데, 살을 빼려면 그 만큼 식단관리도 중요하다는 의미다. 하지만 식이요법만 준수하는 것 역시 체력 저하로 이어져 다이어트 실패율을 높인다.

    연구에 따르면, 식이요법만 고집하는 사람보다는 운동과 식단관리를 병행하는 사람이 좀 더 일관된 체중 감량 효과를 본다.

    2. 환경호르몬에 노출

    아무리 건강한 식사를 하려고 노력해도 환경호르몬을 완벽히 피할 수는 없다. 살충제, 방부제 등이 우리 몸속 호르몬과 섞이면서 교란을 일으키게 된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체중 조절에도 어려움을 느끼게 된다. 연구에 따르면,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A(BPA)와 에티닐 에스트라디올(EE)이 자궁 속에 침투하면 뱃속 아기의 신진대사가 느려지고, 활동량이 떨어지게 된다.

    음식물을 보관할 때는 BPA가 들어있지 않은 플라스틱 용기를 사용하고, 재질이 불분명할 땐 유리 용기를 사용하는 식으로 식재료를 보관해야 체내 호르몬 균형이 깨지는 것을 조금이라도 방지할 수 있다.

    3. 부적절한 다이어트 방법

    연구에 따르면, 체중 감량이 시급한 사람일수록 오히려 몸무게 관리에 어려움을 느낀다. 연구팀이 9년 동안 25만 명의 전자건강기록을 살핀 결과, 체질량지수가 30~35사이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체중 감량에 가장 큰 어려움을 느꼈다.

    여성은 10명 중 1명, 남성은 12명 중 1명이 5%의 체중 감량에 성공했지만 그 중 절반 이상이 2년 이내에 원래 체중으로 돌아갔다.

    최신 유행하는 다이어트 방법을 무조건 쫓기보단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 주변 친구가 이런 방법으로 다이어트에 성공했는데 나는 왜 안 될까 자조하지 말고 본인이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코메디닷컴, 2019년 12월 16일)

  • profile

    건강관리법..20~30대 운동, 40대 건강검진, 50~60대 건기식


    체중 조절 힘들게 하는 뜻밖의 원인.jpg


    국민 10명 중 9명 건강관리 중요하게 인식..64.1%만 건강관리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연령대별로 건강관리를 하는 방법이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의 '2019년 건강보험 제도 국민 인식조사'에 따르면 지난 8∼9월 전국 만 19∼69세 건강보험 가입자(피부양자 포함) 2천명을 대상으로 건강관리 인식 조서를 한 결과, 10명 중 9명꼴(89.2%)로 건강관리를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었다.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민간보험에 가입한 사람(89.8%)이 가입하지 않은 사람(79.0%)보다 건강관리를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

    하지만 실제 건강을 관리하는 경우는 64.1%에 그쳤다. 나머지 35.9%는 주로 시간이 없거나, 건강관리의 필요성을 못 느끼는 등의 이유로 건강을 관리하지 못하고 있었다.

    건강을 관리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구체적 건강관리 방법(복수 응답)을 물어보니, '정기적 운동'(52.8%)이 가장 많았다.

    이어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 복용'(49.2%), '정기적 건강검진'(45.1%), '식단개선'(40.2%), '생활습관 개선'(34.6%) 등 순으로 나왔다.

    성별로는 남성은 '정기적 운동(55.4%)'을, 여성은 '건강기능식품 복용(52.6%)'을 가장 많이 하고 있었다.

    연령별로는 20대와 30대는 '정기적 운동'(71.4%, 56.8%)으로 건강을 주로 관리하지만, 40대는 '정기적 건강검진'(52.1%)을, 50대와 60대는 '건강기능식품 복용'(60.3%, 68.5%)'을 주요 건강관리 방법으로 선호했다.

    학력별로는 고졸 이하는 '건강기능식품 복용'(중졸 이하 68.1%, 고졸 57.4%)을, 전문대졸 이상은 '정기적 운동'(57.0%)을 건강관리 방법으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월평균 소득에 따라서도 건강관리 방법은 달랐다.

    300만원 미만 소득자는 '건강기능식품 복용'(100만원 미만 65.3%, 100~200만원 미만 63.4%, 200~300만원 미만 53.5%)을 가장 많이 하지만, 300만원 이상 소득자는 '정기적 운동'(300~400만원 미만 51.3%, 400~500만원 미만 56.7%, 500만원 이상 58.2%)'으로 건강관리를 많이 했다.(연합뉴스, 2019년 12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