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2일 독도향우회는 일본대사관 앞에서 ‘다케시마의 날’ 규탄대회를 개최했다.(왼쪽에서 두 번째 홍성룡 서울시의원, 네 번째 허인용 독도향우회 회장, 맨 오른쪽 강경석 서울지회장)

일본내 발행부수 1위(2020년 상반기 기준 771만부)인 요미우리신문이 시마네현이 멋대로 정한 ‘다케시마(일본이 독도를 부르는 명칭)의 날’을 맞아 정부 차원의 독도 영유권 확보 노력을 한층 강화할 것을 스가 요시히데 정권에 촉구했다.

보수우익 성향의 요미우리는 23일자 ‘다케시마의 날: 대외 발신과 영토 교육의 두바퀴로’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다케시마는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상으로나 일본 고유의 영토”라면서 “(일본) 정부는 대외 발신과 젊은세대에 대한 영토 교육을 한층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사설은 22일 시마네현 등이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 것을 전하며 “시마네현이 1905년 다케시마를 일본 영토로 편입한 날에서 유래한 기념식이지만, 영토문제에 적극 나서는 것은 원래 정부의 책무”라면서 “(지방자치단체인) 시마네현의 행사에 그치는 것은 충분하다고는 할 수 없다”고 했다.

요미우리는 “한국이 1952년 일본해(일본이 동해를 부르는 명칭)에 일방적으로 ‘이승만 라인’을 설정, 다케시마를 불법으로 점거하고 한국의 영토로 규정한 것으로 정당성이 없다”고 강변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최근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만든 ‘다케시마 연구·해설 인터넷 사이트’의 내용을 더욱 보강하고 영어, 한국어 등 다양한 언어로 제작해 세계에 알려야 한다고 적극적인 홍보를 주문했다.

또 “최근 초중학교 교과서에서 다케시마에 대한 기술이 늘고 있지만 한국의 교육에 비해서는 부족하다”며 지난해 확장·이전 개관한 ‘영토·주권전시관’을 학교 수학여행 등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라고 주장했다.

사설은 “일본은 법과 대화를 통한 대응을 호소하며 국제사법재판소에 다케시마 문제의 제소를 제안해 왔다”며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 한국 측이 응하도록 강하게 압박할 필요가 있다”고 맺었다.(서울신문, 2021년 02월 23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 해동지도 file 임종옥 2008.03.28 7055
104 한반도 2만 5천지도와 5만지도 file 임종옥 2008.04.04 5264
103 한국 고지도의 발달 file 지리임닷컴 2011.12.12 3855
102 프랑스 라루스·미슐랭 ‘동해’ 첫 병기 file 지리임닷컴 2012.02.20 3164
101 충청도 여지도 file 임종옥 2008.04.04 5249
100 최한기의 지구전후도 중간 임종옥 2008.05.16 8005
99 천하도 file 지리임닷컴 2008.05.16 10550
98 천하고금 대총편람도 file 임종옥 2008.05.16 5348
97 지도책 양대 산맥 프랑스 아틀라스 ‘동해·일본해’ 병기 file 지리임닷컴 2012.07.27 5418
96 지도유설 file 임종옥 2008.08.08 86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