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국토정보공사, 693종 분석… 일제 이후 일본式 표기 급증

 1400년대 이후 발간된 전 세계 고지도(古地圖)의 60% 이상이 동해(東海)와 독도(獨島)를 한국식 이름으로 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해(日本海)와 다케시마(竹島) 등 일본식 표기는 20% 정도에 불과했다. 일본식 표기는 일제 강점기 이후 발간된 고지도에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정보공사(LX)는 광복 70년을 맞아 1469년부터 1910년까지 440여 년간 국내외에서 간행된 동해와 독도 관련 고지도 693종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한국식 이름을 쓴 지도가 일본식 명칭 지도보다 3배쯤 많았다고 11일 밝혔다.
동해 관련 표기가 나온 지도는 모두 484종으로, 이 중 한국식 지명은 302건으로 전체의 62.4%, 일본식은 102건으로 21.1%를 차지했다. 오리엔탈해(Oriental Sea) 등 동해와 비슷한 명칭을 쓴 경우(45건)를 포함하면 한국식 지명 사용 비율이 70%를 넘는다. 동해를 한국식으로 표기하는 방식도 다양했다. '동해'뿐만 아니라 '조선해', '고려해', '조선만' 등이 쓰였다. 반면 일본식 표기는 '일본해'가 유일했다.
동해라는 이름을 쓴 최초의 지도는 16세기 조선에서 만든 '신증동국여지승람'의 '팔도총도(八道總圖)'이다. 이 지도에는 우산도(于山島·독도)와 울릉도를 그려넣고 동해라고 표기했다. 시기별로는 18세기 후반 고지도의 한국식 지명 사용 비율이 86.4%로 가장 높았다.
독도는 조사대상이 된 268종의 지도 가운데 한국식 표기가 165종(62%), 일본식 표기는 61종(23%)이었다. 독도의 한국식 표기로는 우산도가 가장 많았다. 정산도(丁山島), 간산도(干山島), 천산도(千山島) 등 우산도를 잘못 옮겨 표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명칭도 적지 않았다. 일본식 지명은 송도(松島)와 죽도가 대부분이었다.
독도 역시 동해와 마찬가지로 18세기 전반기까지는 한국식 표기만 있었고, 19세기 전반기까지도 80% 이상이 한국식 표기를 택했다. 일본식 지명은 18세기 후반에 처음 등장해 19세기 후반에 전체의 50% 이상으로 급속히 늘었다.(조선일보, 2015년 8월 12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

Atachment
첨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