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환수한 조선 '대군주보'에 대한제국기에 제작한 3점 포함

by 지리임닷컴 posted Aug 25,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물로 지정된 왕실(황실) 공식 인장인 ‘국새 대군주보’ ‘국새 제고지보’와 한문 필사본 음식조리서 수운잡방 내지(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국새는 대한제국기 이전에는 손잡이가 거북이 모양이었지만, 대한제국 선포 뒤에는 용 모양으로 바뀌었다.           



2019년 미국에서 환수한 19세기 ‘국새 대군주보’(國璽 大君主寶)를 비롯해 1946년 일본에서 환수한 대한제국기 ‘국새 제고지보’ ‘국새 칙명지보’ ‘국새 대원수보’ 등 고종이 공문서에 찍던 인장 4과가 보물로 지정됐다고 문화재청이 24일 밝혔다. 지금까지 보물 국새는 ‘대한제국 고종 황제어새’ 등 3과뿐이었다.

‘국새 대군주보’는 1882년(고종 19년) 제작된 것으로, 은색의 거북이 모양 손잡이와 도장 몸체로 구성된 정사각형 형태다. 보면(寶面)에는 구첩전(글자의 획을 여러 번 구부려 쓴 전서체)으로 대조선국의 대군주라는 의미를 지닌 ‘대군주보’라는 글씨가 한자로 새겨져 있다. 이 국새는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을 앞두고 고종이 국가의 상징물인 국기와 국새를 함께 만들도록 명하면서 탄생했다. 19세기 말 급변하던 국제 정세 속에서 공식 문서에 자주독립국을 지향하는 의미로 사용하기 위해서다. 총 6과가 만들어졌지만 유일하게 이것만 전한다. 형태, 재질, 주물방식 등에서 대한제국 이전 고종 대 국새 제작 방식이 담겨 있다.

함께 지정된 ‘국새 제고지보’ ‘국새 칙명지보’ ‘국새 대원수보’는 모두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하고 황제로 등극한 대한제국기(1897~1910)에 제작됐다. 한일강제병합 이후 1911년 약탈당해 일본 궁내청으로 들어갔으나 광복 후 1946년 8월 15일 미 군정이 궁내청에서 환수했다.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 중이다. 조선왕실 어보가 거북형 귀뉴인데 반해 대한제국 국새는 용뉴(용 모양의 손잡이)로 돼 있는 등 시대적 변화를 보여준다.

고려 금속 공예 기술의 절정을 보여주는 ‘서울 영국사지 출토 의식 공양구 일괄’을 비롯해 조선 초기 음식 조리서인 ‘수운잡방’, 불경 ‘예념미타도량참법 권 1~5’ 등도 보물로 지정됐다. 영국사지 출토 의식 공양구는 조선 시대 유학자 조광조를 기리기 위해 세운 도봉서원 터에서 2012년 수습됐다. 출토된 총 79점 중 명문이 있어 제작 시기가 뚜렷한 것, 조형성이 우수한 작품을 선별해 금동금강저 1점, 금동금강령 1점, 청동현향로 1점 등 총 10점을 지정했다. 애초 조선 시대 도봉사원터로만 알려졌으나 2017년 추가 발굴조사에서 비석 파편이 발견되면서 고려 사찰 영국사 터였음이 확인됐다.

‘수운잡방’(需雲雜方)은 경북 안동의 유학자 김류(1491∼1555)에서부터 그의 손자 김영(1577∼1641)에 이르기까지 3대가 저술한 한문 필사본 음식 조리서다. 음식 조리서가 보물이 된 것은 처음이다. ‘예념미타도량참법’은 1474년(성종 5년) 세조의 비인 정희왕후가 발원한 왕실판본 불경이다.(국민일보, 2021년 08월 25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