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세조 어전.jpg

 

‘피의 군주’라 불린 세조를 주제로 한 전시가 열린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오는 22일부터 내년 1월13일까지 지하층 궁중서화실에서 ‘세조’ 전시를 개최한다. 국립고궁박물관이 2016년에 구입한 ‘세조 어진 초본’을 최초로 공개하면서 세조의 생애, 정치·문화적 업적과 관련된 유물을 함께 선보인다.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대군’ ‘세조의 왕위 찬탈과 단종 복위 사건의 그늘’ ‘세조의 통치와 업적’ ‘세조의 불교 후원’ ‘세조 어진의 전승 내력과 세조 어진 초본’ ‘나라를 다시 세운 왕으로 숭배된 세조’ ‘세조의 왕릉, 광릉’이라는 7가지 주제 아래 약 30여 점의 유물과 사진 자료, 영상을 통해 세조를 소개한다.

핵심 유물인 ‘세조 어진 초본’은 일제강점기인 1935년에 이왕직의 의뢰로 화가 김은호1892~1979)가 1735년의 세조 어진 모사본을 다시 옮겨 그린 초본이다. 한국전쟁을 피해 부산국악원 창고로 옮겨 보관했던 조선 시대 어진 대다수가 1954년 12월 용두산 화재로 소실된 상황에서 이 초본은 세조의 모습을 알려주는 유일한 자료다.

조선 시대 세조 어진에 대한 보수·모사 작업의 내용을 기록한 등록 자료 등도 함께 소개한다. 세조 사후 광릉 옆에 자리한 진전(어진을 모신 전각)인 봉선전에 봉안했던 세조의 어진이 임진왜란과 두 차례의 호란에서 태조 어진과 함께 극적으로 보존되어 일제강점기까지 전승된 내력도 살펴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세조와 관련한 다양한 유물을 소개해 세종의 둘째 아들로 태어나 활쏘기·말 타기 등에 독보적이었던 수양대군 시절부터 잔혹한 왕위 찬탈 과정을 거쳐 왕좌에 오른 뒤 이룩한 업적 그리고 세조라는 묘호(왕의 신주를 종묘에 모실 때 올리는 이름)가 의미하듯 그의 사후 왕릉과 진전에서 ‘나라를 다시 세운 왕’(재조)’으로 숭배된 과정을 조명한다.

다양한 체험과 강연을 마련해 전시에 흥미를 더했다. 전시실에 설치한 화면 속 ‘세조 어진 초본’에 색을 입히는 영상 체험, 세조 초본 따라 그리기 등 어진 제작에 직접 참여해보는 체험 공간을 뒀다. 세조에 대해 심층적으로 살펴볼 수 있도록 특별전 기간 중 테마전시와 연계한 강연도 펼쳐진다.(이데일리, 2018년 10월 18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

Atachment
첨부 '1'

  1. 독도 강치는 왜 '일본 바다사자'가 됐을까?

  2. '월인석보' 권17, 경매 나왔다..추정가 3억5000만~7억원

  3. 조선시대 성범죄 가해자들의 그 후

  4. 조선시대 양반들, 하루 다섯 끼 먹었다..최고 별미는 '두부'

  5. 일본 기쿠치성에서 발견된 백제불상과 백제성씨 '진(秦)'씨 목간

  6. No Image 21Jan
    by 지리임닷컴
    2019/01/21 by 지리임닷컴
    Views 735 

    "동해·일본해 병행 표기 협의하라" IHO 요구에 마지못해 응하는 日

  7. 조선의 마지막 공주가 남긴 예쁜 친필글씨가 돌아왔다

  8. 금관가야 왕궁터에서 발굴된 전혀 새로운 형태의 집모양 토기

  9. 강릉서 완전한 형태의 4세기 신라 미늘갑옷 확인

  10. 새 국보 탄생, 조선 궁중회화 '기사계첩'···298년 전 초상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