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6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영월 `호야지리박물관' 소장…문부성 검인도 찍혀 있어, 독도 표기한 日 군사지도 등 우리 땅 인정한 70점 보관
“국제법상 통용되는 직접적인 증거로 소중한 자료들”

일본이 1897년 문부성의 검인을 받은 지리교과서에서 독도를 우리 땅으로 인정했던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또 1895년 일본이 만든 군사 지도에서도 독도를 우리 영토로 표기하고 있어 독도가 우리 땅임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
영월 호야지리박물관은 1897년 일본 문부성(우리나라의 교육과학기술부)이 검정을 마친 일본지지(地誌, 지리교과서)를 소장 중이다.
이 교과서에 수록된 당시 지도를 보면 일본열도와 1895년 일본의 식민지가 된 대만 등 일본의 영토는 모두 붉은색으로 표시돼 있다.
반면 당시 대한제국을 선포한 우리나라의 영토는 모두 흰색으로 표시하고 있다.
이 지도는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고 있지만 울릉도는 죽도, 독도는 송도로 써놓고 우리 영토인 흰색 점으로 표시했다.
일본은 1904년부터 독도를 죽도라는 이름으로 부르기 시작했으며 이전까진 울릉도를 죽도, 독도를 송도라고 써왔다.
또 교과서 표지엔 ‘공익상사’라는 출판사명과 직인, 저자가 적혀 있으며 속표지엔 문부성의 검인이 선명히 찍혀 있다.
이 교과서는 지리교사였던 양재룡 박물관장이 수십여년간 세계 각국의 지리서와 고지도를 수집하며 우연히 입수한 것이다.
박물관은 1895년 일본군이 그린 군사용정밀지도인 ‘일청한군용정도’도 소장하고 있다.
우리나라에 한 장뿐인 이 지도엔 독도와 울릉도를 우리나라 국경선 안에 그려 명백한 우리 영토임을 입증하고 있다.
현재 박물관엔 이외에도 독도가 우리영토로 돼 있거나 동해를 한국해로 표기한 18세기 서양 고지도 등 70점이 보관돼 있다.
양재룡 박물관장은 “일반인은 물론 학자들도 우리 독도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것이 너무나도 많은데 이 같은 자료들이 독도가 우리 땅임을 명백히 알려주고 있다”며 “3년 전부터 독도와 동해가 우리 영토라는 자료들을 모아 특별전시회를 열고 있지만 관심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엄찬호 강원대 인문과학연구소 연구교수는 “독도에 대한 역사적 정당성을 높이고 우리 땅임을 증명하는 소중한 자료”라며 “국제법상에서 통용되는 직접 증거들을 찾는 노력을 게을리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Who's 임종옥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

Atachment
첨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