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티카카호 동쪽 80km 지점에 있는 볼리비아의 사실상의 수도(헌법상의 수도는 수크레)이며, 최대의 도시이다. 1548년 3,600m의 고지에 건설된 도시로, 볼리비아의 정치·문화·경제의 중심지를 이루고 있다. 티티카카호에서 흘러내리는 라파스강() 연변에 전개된 분지에 시가지가 발달되었으며, 높은 단구()의 위와 하류부의 낮은 곳에 원주민의 주택이 있고, 그 중간에 백인지구가 있다. 순수한 인디오가 주민의 반을 차지한다. 강의 북동안() 무리요광장이 시의 중심이며, 부근에 대통령관저를 비롯하여 정부청사·국회의사당 등의 건물과 로마가톨릭대성당, 1830년 창립된 대학, 박물관·호텔·극장 등이 있으며, 고원도시임에도 근대적인 고층건물을 볼 수 있다. 중심가에는 동양인의 점포가 있다. 

남쪽으로 엘살바도르와 바예 주에 접해 있다. 대부분 험준한 바위투성이의 산들로 이루어져 있다. 주로 인디언인 시골지역 주민들은 산골짜기의 작고 고립된 마을에 모여 살고 있다. 주요상업작물은 커피이며 주로 마르칼라 시 근교에서 행해진다. 제재업도 역시 중요한 산업이다. 주도이자 최대 도시인 라파스에는 전천후 간선도로가 나 있으며 마르칼라와 라에스페란사를 잇는 2급도로도 있다. 그밖의 지역에서는 행상이나 짐마차에 주로 의존한다.

광업·축산업·농업 활동이 대부분이고, 특히 주석·금·안티몬·납·구리·중석 등은 중요한 광물자원이다. 티티카카호 주변 일대는 감자의 산지이다. 직물·가구제조·화학·금속·식품가공 등의 산업이 성하다. 라파스의 중심부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플라도는 아름다운 거리로 ‘7월 16일 거리’라고도 한다. 서쪽 끝에 있는 베네수엘라광장에는 볼리바르상()이 있고, 동쪽 끝의 로마광장에는 수크레상이 있다. 철도는 안데스를 넘어 칠레의 안토파가스다항()에 통하고, 팬아메리칸 고속도로 등의 도로가 집중되어 있다. 또 티티카카호의 항로로 페루의 푸노까지 갈 수 있다. 시내에서 버스로 1시간 정도 가서 산에 오르면 세계 최고의 스키장이 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