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대 조선계 지층
석회암지대의 깊은 구멍 사이에 남아 있는 암석기둥이나 능 모양의 돌출부.
카렌(Karren)이라고도 한다. 토양층 바로 밑에는 유기물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와 수분이 풍부하여 용식(溶蝕)이 빠르게 진행된다. 석회암이 지하수에 의해 용식되어 울퉁불퉁해진 후 빗물에 의해 토양층이 제거되면 뾰족한 암석기둥이나 능 모양으로 지표에 남게 된다. 이러한 돌출부는 석회암지대의 깊은 구멍 사이에 무리지어 솟아 있다. 중부 유럽과 서부 유럽의 석회암지대에 많이 보이는 라피에는 토양층 밑에 있던 석회암 용식면(溶蝕面)이 땅 표면에 드러나면서 생긴 것들이다.
삼림이 파괴되거나 지나치게 가축을 방목하여 토양이 빨리 침식될 때 생기기도 한다. 라피에가 땅 표면에 무리지어 있어 황량한 지대를 나출(裸出) 카르스트라고 한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