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학원가  주변  재수생  몰리면  혼란  우려도



재수생들이 원하는 지역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 원서를 내고 시험도 치르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빠르면 올해 입시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학원가 등에서 공부하는 지방 출신 학생의 불편을 해소하려는 취지지만, 재수생이 몰리는 학원 밀집가 주변 시험장에서는 혼란이 발생할 수 있어 세심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허성우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국민제안센터장은 지난 21일 “국민들이 새 정부를 위해 제안한 의견 가운데 졸업생(재수생) 수능 원서 주소지 제한 접수로 인해 수험생들이 겪었던 불편을 해소해야 한다는 제안을 분석하여 검토 의견을 관련 분과인 과학기술교육분과에 제시했다”고 밝혔다. 허 센터장은 ‘올해 수능 원서 제출을 하기 전에 제도 개선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가능하다”고 답했다.


현재 재수생은 수능에 응시하려면 출신 고교나 주소지 관할 교육청에 찾아가 원서 접수를 해야 하고, 시험도 주소지에서 치러야 한다. 기숙형 재수 학원에 다니는 재수생의 경우 주소지를 학원으로 옮겨 놓기 때문에 문제없지만, 주소지를 그대로 두고 대도시 학원가에서 공부하는 지방 출신 재수생들은 불편함을 호소해왔다.

면밀한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입시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수능을 보는 재수생 규모는 14~15만명 수준으로 문·이과 통합형 수능 도입과 6년제 약대 입시 부활 등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재수생 중에는 기숙 학원에 들어간 인원, 대학을 다니며 대입을 재도전하는 이른바 ‘반수생’, 대도시에 숙소를 잡고 재수 학원에 다니는 지방 학생, 집에서 혼자 공부하는 학생 등 다양하다.

재수생이 원하는 곳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을 경우 서울 강남 등 학원가 주변 시험장(고교)으로 재수생이 몰릴 수 있다. 중요한 시험을 앞두고 굳이 지방으로 내려가는 불편을 감수할 이유가 사라지기 때문이다. 시험 당국이 충분한 시험장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시험 공간을 확보했어도 감독 인력을 충분히 늘리지 못했을 경우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 최악의 경우 고3 재학생들이 멀리 떨어진 시험장으로 배정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허 센터장은 시험장 확보 문제에 대해 “전문가들과 토의하고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인수위에서 대국민 발표를 했기 때문에 준비에 착수하겠다. 다만 시험장과 시험 감독관 확보 등에서 간단한 주문은 아니다. 시·도교육청 등과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수능은 오는 11월 17일 치러지며, 원서 접수는 8월 18일부터다.(국민일보, 2022년 04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