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일수 채우기 바빴을 뿐, 학력 그 이상을 잃었다.jpg

서울 시내 한 고등학교에서 선생님이 온라인 수업을 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수업일수 채우기 바빴을 뿐, 학력 그 이상을 잃었다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