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랑스러운 내손" 80세 늦깎이 학생 문해교육시화전 최우수상 (단양=연합뉴스) 충북 단양군은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주최 2021 전국 성인 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정옥순 씨가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17일 밝혔다. 이 시화전은 매년 9월 대한민국 문해의 달을 맞아 학령기 교육을 받지 못한 어르신들의 문자해득 교육 참여 확대와 사회적 인식 제고를 위해 개최하는 학습 참여의 장이다. 사진은 정옥순씨의 최우수상 수상작.           


우리나라 성인 200만 명은 일상생활에 필요한 기본적인 읽기, 쓰기, 셈하기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은 한국 성인의 기초 문해(文解) 능력 수준을 조사한 제3차 성인문해능력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한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만429명을 대상으로 가구 방문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본적인 읽기, 쓰기, 셈하기가 어려운 비문해(非文解) 성인(문해능력 수준 1)은 성인 전체 인구의 4.5%인 약 200만1천여 명으로 추산됐다. 이는 직전 2017년 조사 결과(7.2%)보다 2.7% 포인트 감소한 수치이다.

우리나라 성인의 문해 능력은 연령이 높을수록, 월 가구소득이 낮을수록, 학력이 낮을수록, 농산어촌에 거주할수록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러 요인 가운데 학력별, 월 가구소득별 문해 능력 격차가 가장 컸다.

조사 결과는 국가문해교육센터 홈페이지(https://www.le.or.kr)와 국가통계포털(https://kosis.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교육부와 국평원은 문해교육에 대한 사회적 공감 확산을 위해 8일 '글자에 담은 희망의 여정'을 주제로 '2021년 대한민국 문해의 달 선포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문해교육에 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이고자 이 선포식에서는 나태주 시인을 문해교육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문해교육 특집 강연회를 진행한다.

이밖에 국가문해교육센터 누리집(www.le.or.kr) 온라인 전시관에 시화와 짧은 글쓰기 수상작 148편을 전시하고 문해교육을 통해 비문해자를 지원하겠다는 응원 문구를 담은 '세종대왕의 꿈 캠페인'도 실시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육부는 문해 학습자가 글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며 행복한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고 기술·사회 변화를 고려해 디지털·미디어 문해 영역까지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2021년 09월 07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