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명연장 실현되나..미·일 연구진, 동물실험서 회춘효소 발견.jpg



늙은 쥐는 이 효소의 양이 많을수록 해당 시점에서부터 장기간 생존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NAMPT의 양이 유지되도록 쥐의 유전자를 조작하자 나이가 들어도 신체활동 수준이 1년 젊어졌다. 사람으로 치면 50대가 20대로 회춘한 것과 같다고 한다. 수면의 질, 학습·기억력, 인슐린 분비량, 망막세포의 기능 등도 높게 유지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4~6개월된 젊은 쥐에게서 NAMPT를 추출해 늙은 쥐의 복부에 주 1회씩 3개월간 주사한 결과 수명이 15.8% 연장됐다. 털 모양이 좋아지고 움직임도 활발해졌다. 건강수명에 해당하는 '중간수명'이 연장되는 사실도 확인됐다.

논문 주저자인 이마이 신이치로(今井真一郎) 워싱턴대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항노화 약품 개발로 이어질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NAMPT를 함유하는 '소포'를 만드는 방법을 연구, 사람에게 응용하는 방법을 연구할 계획이다.(연합뉴스, 2019년 6월 14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