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진 CNN방송 홈페이지 캡처


길을 잃고 쓰러진 90대 치매 할머니를 구해 '명예 119 구조견'이 된 백구가 미국 CNN방송에 소개됐다.

CNN은 8일(현지시간) '주인의 생명을 구한 견공이 한국 최초 명예 구조견으로 선정됐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통해 백구의 사연을 전했다.

방송은 충실한 백구 덕에 할머니를 찾았다며 “용감한 4살짜리 견공 백구는 개가 사람의 가장 친한 친구인 이유를 다시 한 번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충청남도 홍성소방서는 치매에 걸린 90세 주인 할머니를 구한 백구에게 지난 6일 명예 119 구조견 임명장과 계급장을 수여했다. 국내에서 반려견이 명예 구조견으로 임명된 건 백구가 처음이다.

충남도는 “백구는 치매를 앓고 있는 90세 할머니가 길을 잃어 논둑에 쓰러진 뒤 하루가 넘도록 곁을 떠나지 않았다”면서 “할머니의 생명을 구하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한 공을 인정해 명예 119 구조견으로 임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6일 오후 홍성소방서에서 반려견 ‘백구(견령 4세)’의 전국 1호 명예119구조견 임명식이 열렸다. 백구는 치매환자인 90세 할머니가 길을 잃어 논둑에 쓰러졌을 때 곁을 떠나지 않고 하루가 넘도록 할머니의 곁을 지키며 구조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뉴스1


할머니는 지난달 25일 실종됐다가 40여 시간 만에 논 가장자리 물속에 쓰러진 채 발견됐다. 할머니가 실종된 직후 경찰은 인근 농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방범대, 마을 주민들과 협력해 주변 수색에 나섰지만, 당시 새벽부터 비가 내려 할머니를 찾는데 차질을 빚는 상황이었다.

결국 수색 40여 시간 만에 할머니를 논 가장자리 물속에 쓰러진 채 발견됐다. 그의 옆에는 백구가 꼭 붙어 지키고 있었다. 당시 구조대는 열화상 카메라에 백구의 체온이 표시된 덕분에 할머니를 찾을 수 있었다. 당시 비에 젖어 있던 할머니는 저체온 때문에 잘 감지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찰 관계자는 “비가 내리는 악천후 속에서 90대 어르신이 40여 시간 동안 생존할 수 있었던 것은 반려견이 주인의 곁을 떠나지 않은 덕분”이라고 말했다.

백구는 한때 유기견이었다. 지난 2018년 큰 개에게 물려 위험에 처했을 때 할머니와 그 가족들이 구해주면서 인연을 맺었다. 당시 할머니의 극진한 간호 덕분에 백구는 기력을 회복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할머니의 딸 A씨는 “비가 온 추운 날씨와 길어진 실종 시간으로 애간장이 다 녹는 줄 알았다”며 “은혜를 갚은 백구 덕분에 엄마가 무사할 수 있었다. 더 잘해줘야겠다”고 고마움을 표했다.(중앙일보, 2021년 09월 0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