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 344만명..2000년 이후 9.4% 순유출

                                                                                             인구 감소 (PG)          


부산·울산·경남 등 동남권 인구는 2015년 805만2천명으로 최고점을 찍은 뒤 3년 연속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18년 부·울·경 인구이동 통계를 보면 지난해 동남권 인구는 797만1천명으로 전국 인구의 15.4%를 차지했다.

동남권 인구는 2015년 805만2천명에서 2016년 804만5천명, 2017년 801만6천명 등으로 계속 줄고 있다.

지역별로는 부산 344만1천명(전국 비중 6.6%), 울산 115만6천명(2.2%), 경남 337만4천명(6.5%)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동남권을 빠져나간 순유출 인구는 4만6천명에 달했다.

순유출 인구는 2015년 8천명에서 2016년 2만7천명, 2017년 3만7천명 등으로 매년 증가추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2만7천명 빠져나갔고, 울산은 1만3천명, 경남은 6천명 순유출을 기록했다.

특히 부산은 전국 6개 특·광역시 가운데 2000년과 비교해 인구가 9.4%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반면에 인천과 울산은 2000년과 비교해 각각 16.1%와 11.1% 늘어 대조를 보였다.

지난해 부산에서 다른 시도로 전출한 인구는 13만4천142명으로 이 가운데 20대가 4만276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2만8천612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학업과 취업 등 이유로 부산을 빠져나간 인구가 많았기 때문이다.

부산을 16개 구·군별로 분석하면 남구(6천489명), 강서구(4천486명), 기장군(2천781명) 등은 인구 유입이 많았고, 부산진구(-8천981명), 북구(-6천184명), 사상구(-5천788명) 등은 인구가 유출이 많았다.(연합뉴스, 2019년 6월 24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