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해 우리나라 출생아가 30만명 아래로 떨어지면서 북한보다 적은 수를 기록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보험연구원은 지난해 1~11월 우리나라 출생아 수는 전년 동기보다 9.8% 감소한 25만4000명에 그치면서 30만명 미달이 확실시된다고 추정했다.

1950~70년대 우리나라 출생아 수는 북한에 비해 2배 이상 높았지만, 90년대 이후 격차가 줄면서 2015년부터는 남·북한 모두 연평균 30만명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2019년에 출생아 수가 급락한 반면 북한은 비교적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이러한 추세가 지난해에도 이어진 것을 고려하면, 이미 출생아 수가 북한에 역전됐을 수 있다는 게 보험연구원의 설명이다. 유엔은 최근 인구 전망에서 2020~2025년 남한 출생아 수를 174만명, 북한의 경우 176만명으로 예상한 바 있다.


이태열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은 우리나라 인구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해야 한다”며 “주요 16개국 가운데 우리나라에서 인적 자본 부족에 따른 성장의 한계가 가장 심각하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2018년 기준 국민 총소득(GNI) 1조 달러를 초과하는 16개국 가운데 출생아 수가 30만명대인 나라는 우리나라(32만7000명), 호주(31만5000명), 캐나다(37만2000명), 스페인(37만1000명) 등이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우리나라를 제외한 3개국은 출생아 수가 안정적인 추이를 보이고 있어 지금은 우리나라가 최하위에 이르렀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국민일보, 2021년 02월 16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