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코로나에 총인구 역대 최저 증가…1·2인 가구 60%

지난해 외국인을 포함해 국내에 거주하는 인구가 역대 최소 증가 폭을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탓에 외국인들이 많이 빠져나간 결과인데요.

또, 혼자 또는 두 명이 사는 가구가 전체 가구의 60%에 다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기준 국내 거주 총인구는 5,182만여 명.

재작년보다 5만 명, 0.1% 늘어난 건데, 1949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저 증가율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1990년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인구가 빠져나가 거의 감소할 뻔 했지만, 반대로 외국에 체류하던 우리 국민들도 귀국하면서 겨우 증가세를 유지한 겁니다.

<정남수 / 통계청 인구총조사과장> "(총인구는) 기존에는 한국인이 정체상태였고 외국인 유입으로 증가했는데,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외국인이 대폭 감소했으나 해외 장기체류 한국인의 유입으로…"

'나홀로 가구'는 더욱 가속화했습니다.

전체 가구 수가 1년 만에 59만여 가구, 2.8% 늘며 5년 만에 최고 증가율을 보였는데 늘어난 가구의 84%가 1인 가구였던 겁니다.

1인 가구는 전체 가구의 31.7%, 2인 가구는 28%를 차지했습니다.

10집 중 6집이 2인 이하 가구인 셈입니다.

고령화 역시 막을 수 없는 대세였습니다.

65살 이상 인구는 1년 새 46만 명 늘며 처음 800만 명 선을 넘었습니다.

15살에서 64살까지 생산연령인구 100명당 고령인구 비중인 노년 부양비는 23명으로 생산연령인구 4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는 셈이었습니다.

재작년 5명에서 더욱 낮아진 겁니다.

한편 총인구 중 수도권 거주 비율은 재작년 50%를 기록한 뒤 작년 50.2%로 소폭 늘어 여전히 수도권 집중화 현상이 이어졌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